모로코 북부 도시 탕제는 해뜨는 지중해와 해지는 대서양이 지브롤타 해협에서 만나
하나로 흐르고, 옅은 해무를 베일 삼은 유럽과 아프리카 대륙은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서 얼굴을 마주합니다.
이곳에서 페리를 타고 30여분만 가면 스페인의 타리파항구에 도착합니다.


지브롤타는 "자발타리크"라는 아랍어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스페인남단, 지중해 입구에 위치한 조그마한 돌산이 지브롤타입니다.
위 사진의 요트 뒤쪽에 보이는 돌산이 지브롤타입니다.
이 요트를 구매하기 위해 지브롤타를 방문 했었지요.

지정학적인 위치 때문에 대영제국이 점령한 이후로 지금껏 스페인속의 영국령으로 남아 있는 곳입니다. 2차대전때 독일 해군의 대서양과 지중해 연결을 차단하는 전진 기지였으며 영국의 주요 해양 보급로 확보의 첨병 역할을 했던 군항입니다.
엘리자베쓰 여왕이 이곳에 방문하여 지중해를 굽어 보던 곳이라는 푯말이 있더군요.
이곳에서 내려다 보면 지부롤타 해협이 손안에 잡힐듯이 보입니다.
산중턱으로 난 좁은 벼랑길에는 쇠고랑이 줄줄이 매달려 있는데 영국군이 대포를 올리기 위해 이곳에 줄을 매달아 끌어 당겨 올렸다고 하는군요.
산등성이를 가로 질러 해안까지 길게 성벽이 축성되어 있는데 베르베르족의 칩입을 막기위해 축성한 산성이라고 합니다.
터널을 뚫어 길을 확보해 두었습니다. 역시 2차 대전 당시 영국군이 만들었다고 합니다. 
지브롤타에만 서식하는 바바리 원승이입니다.
관광객들 틈에서 도망가지도 않고 함께 어울려 장난을 칩니다. 
항구의 모습니다. 요트들이 여러대 정박해 있습니다.

 

지브롤타 하면 1981년 제작된 영화 유보트 2차대전중 지중해 영국해군기지인 지브롤타를 잠입하는 독일 잠수함이 지브롤타를  침입하여 영국구축함의 공격을 받고 바다밑 200m 이하에 까지 가라앉아 있다가 다시 부상하는 극적인상황을 묘사한 영화가 있습니다.

한국의 보트/요트 수입 절차

보트/요트 수입은 우선 현지에서 구입과정부터 유의해야 합니다

딜러의 상품이든 오너의 직거래상품이든 최종 거래에서 필요한 서류를 받아야 하지요


핑크슬립(pink slip)이란 서류입니다

자동차 등록증과 같은 류의 보트/요트등록증이지요

그런데 많은 보트/요트들이 저렴한 이율의 론을 사용하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합니다


현지에서 직거래 매물을 직접 구매를 하다보면 몇개월씩 론을 지불하지 못한 경우도 있어

은행으로 직접 지불하고 몇일 지나서 핑크슬립을 받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보트/요트를 구입하면서 현물과 함께 필히 받아야하는 핑크스립을 소지하지 않았다면

대금을 완불하지 말고 서류와함께 받아야 합니다
..

요트와 핑크슬립 지참했다면 다음으로 운송회사를 선정해야 합니다

단순히 운송비용만으로 비교하기보다는 총체적으로 검토를 하시기 바랍니다


오피스만 가지고 운영되는 운송회사도 많기때문에 규모와 신뢰도를 함께 점검하시는 것이

혹여 있을수 있는 문제가 발생되었을 때를 대비 하시는 것입니다
..

규모가 있고 보트/요트를 운송한 실적이 있는 회사라면

요트와 핑크슬립만으로 국내로의 수입을 일괄 대행해 주게 됩니다

그러나 간혹 DMV에 핑크슬립 가지고 가 Export 신고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믿을만한 운송회사를 선정하게 되고 현물과 서류를 제출하였다면

이제 한국에서의 절차만 남게 됩니다
..

부산이나 인천으로 도착지를 결정하게 되고

정확한 국내의 관세사를 선정하게 되면 이제 요트를 받는 일만 남게 되는 것입니다..

 

해변도로를 따라가면 아름다운 비치가 보입니다.
이슬람 사원과 교회가 서로 이웃하여 나란히 있습니다.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는 정신이 아름다워 보입니다.


해변끝에 서있는 등대는 망망대해를 오고가는 선박들의 이정표가 되고 있네요.

스페인 남단의 조그마한 돌산을 끼고 영국령인 지브롤타를 잠시 들러 보았습니다.
산중턱에는 2차 대전 당시 설치 해둔 대포가 아직도 건재하더군요,
이제는 더이상 사용은 하지 않고 그냥 박물관의 유물처럼 보존해 두었더군요. 

하루정도의 일정으로 한번쯤은 둘러 볼만한 곳이었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Tweets by @casas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