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트는 1912년에 모로코의 수도로 지정되어 지금의 새롭고 역동적인 도시로 발전해 왔습니다.라바트를 둘러싼 성벽부터 아름다운 대서양의 해변까지 모로코 라바트는 모든이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구도시와 신도시를 가르는 성벽이 도시 전체를 감싸고 있습니다.


라바트 라는 어원은 굳건한 승리를 쟁취하다 라는 뜻에서 유래하며 요새화 도시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해적들의 본거지 로 사용 되었던 라바트-살레 항구

대서양 연안 부레그레그 강하구에 위치 하며 모로코의 수도로서 행정 중심지로 각국의 대사관들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바람의 문

역사적으로 BC 3세기에 페니키아인들에 의해 건설된 셀라(다음 포스팅에 올릴 예정임)를 시작으로 1146년 알모하드 왕조의 압둘 알무민 왕은 스페인 침략의 전초기지로 라바트를 이용하기 시작 했으며 당시의 굳건한 승리를 쟁취한다” (Ribatu l-Fath) 라는 슬로건에 기인해서 현재의 라바트라는 이름이 유래 하게 되었습니다
 

알라위트 광장(라바트 기차역전 광장)

그후 야콥 알 만수르(물레이 야꼽) 황제가 라바트를 제국의 수도로 정했으며 라바트의 성곽을 축조 하였습니다. 당시에 축조한 카스바 우데이야,하산 타원,사원 및 셀라 복원등 많은 건축사업을 진행하는 등 스페인과 지중해 연안을 아우르는 강대한 제국을 형성하였으나 물레이 야꼽의 사망으로 스페인과 북부 아프리카,지중해 연안의 광대한 제국의 영토를 잃는 등 쇠락의 길로 접어 들게 됩니다.

왕궁 정면 

야자수 가로수

17
세기 초에는 해적의 주요 중심거점으로 이용되어 오다가 20세기 프랑스의 지배하에 들게 되며 1956년 모함메드 5세에 의해 독립을 쟁취하여 오늘에 이르게 됩니다.

라바트 중심가 무함메드 5세 거리와 순나 모스크

라바트 무함메드 5세 거리의 야경

성곽으로 구분되어 있는 구시가지(메디나)는 다음 에 기회가 되면 다시 포스팅으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모로코 수도인 라바트 여행 잘 하셨길 바랍니다.

Posted by casablan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필리오스 2010.02.17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보고갑니다.~ 한국에서 설연휴동안 어떻게 지내셨는지 궁금하지만 +_+
    이번년도에 호랑이 기운을 받으셔서 복많이 받으시길! ㅎㅎ

  3. BlogIcon 큐빅스™ 2010.02.17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니 더 가보고 싶네요.
    깨끗하면서 독특해 보이는 거리가 맘에 듭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10.02.19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로 돌면서 찍은 사진들이라 제대로 분위기 있는 뒷골목은 올리지 못했네요.
      나중에 기회되면 뒷골목,옛 도심 지역을 한번 올려 보겠습니다.^^

  4. BlogIcon 불탄 2010.02.17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꿈속을 헤매는 것 같아요.
    너무나 멋집니다. ㅠ.ㅠ

  5.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2.17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요일에 라바트라는 음식점에 갈려구요,,,분위기를 비슷하게 했다고 하던데,,

  6. BlogIcon Reignman 2010.02.18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위에 핑구님처럼 라바트라는 음식점 생각이 나는군요.
    예전에 다녀왔는데 분위기가 아주 비슷하네요.

  7. BlogIcon Zorro 2010.02.18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 힘든 귀한풍경들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하늘엔별 2010.02.18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자수가 가로수로 서 있는 것을 직접 보는 느낌은 어떨까 싶네요.
    아무 장식도 없는 성벽은 왠지 그 당시의 살벌했던 상황을 알려주는 것 같아요. ^^

  9. BlogIcon 유 레 카 2010.02.18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자수 있는 가로수..정말이뿌네요 ^^

    흐 정말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10. BlogIcon 나인식스 2010.02.18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야자수나무가 인상적이에요~^^

  11. BlogIcon 티런 2010.02.1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핑구님 라바트 가신다는 댓글보고 전 모로코풍을 어디서 찾아야할쥐...
    카사블랑카님 편안한 하루되세요~

  12. BlogIcon 블루버스 2010.02.18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이 아주 맑아서 가보고 싶은 충동이 나는 곳입니다.
    못가본 게 후회스럽네요.^^;

  13. BlogIcon 탐진강 2010.02.18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와 현대의 공존이 멋지군요

  14.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19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 보지 못한 아프리카 국가라 그런지 이국적으로 느껴집니다.
    흔하지 않은 여행 사진 잘 보았습니다^^

  15. BlogIcon 하결사랑 2010.02.19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같은 도시네요.
    여행이 마구 떠나고 싶습니다.

  16. BlogIcon 복돌이^^ 2010.02.19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 이국적이라는 말이 딱이네요..^^
    덕분에 좋은 여행 하고 가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17. BlogIcon 무예인 2010.02.20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나도 가보고 싶다.

  18.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0.02.20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여행갔다오신건가요? 아 부러워라

  19. BlogIcon 풀칠아비 2010.02.22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곽이 너무 멋있습니다.
    목욕탕 보면서 그 당시 모습은 어떠했을까 상상도 해봅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20. BlogIcon PinkWink 2010.02.22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 계신 블로거께서 올리는 글을 볼때 가끔 이렇게
    과거와 현재를 잘 버무려놓은 듯한 풍경을 볼때가 있습니다.
    제가 있는 이곳은 계획도시라는 이름답게
    과거는 없습니다.
    그래서 부러울때가 또 가끔 생깁니다...^^

  21. BlogIcon ghd espa?a 2013.04.12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의 사상은 시간이 지날 수록 더욱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Tweets by @casas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