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일찍 거래선과 중요한 회의가 있어서 회의를 하고 있던 중에 아이들 엄마 한테서 다급한 전화가 걸려 왔다.

학교서 연락이 왔는데 아들 녀석이 열이 있다고 집에 데려 가라고 한다는 것이었다.

"열이 많이 있다고 ?"
"신종플루야 뭐야 ?"

"아직 모르지요? 병원에 데려 가봐야 알지 ?"

학교에서는 열이 있다고 하면 무조건 신종플루 공포에 격리를 시키는 것 같습니다. 
며칠 전에 학교 학생 한명이 신종 플루 증상이 있어서 학교가 비상이 걸려 있거든요.

안그래도 어제 학교 체육시간에 축구하다가 정강이를 걷어 차여서 발목하고 정강이가 시퍼렇게 멍이 들어서 절룩거리고 왔더군요.  중 2인 아들 녀석은 너무 활동적입니다. 에너지가 넘쳐 나는것 같습니다. 운동을 좋아하는데 특히 축구를 좋아합니다. 바르샤 팬이거든요. 저는 박지성 선수가 있는 맨유 팬입니다. 양팀경기 할때는 서로 앙숙이 됩니다.

또 다쳤어? 
한달 걸러 번갈아가면서 손목, 팔, 다리 남아나지를 않습니다. 손, 발 부러진데 기브스를 올해 만해도 2번 했습니다. 안경 깨 먹은것도 3번째..  

처음에 다쳐서 왔을땐 아이 엄마도 질겁을 하며 놀라서 어쩔 줄 몰라 난리법석을 떨더니  보통 한달 걸러 다치거나 기브스를 해대니 이제는 의사가 다 되었습니다.

집에 있는 비상 약을 바르고 병원에는 안데리고 갔습니다.
그런데 밤중에 통증이 심해서 너무 아프다고 호소를 해서 병원에 데리고 갔습니다.
밤 11시에 응급실로 데리고 갔더니 의사가 환자를 빨리 낮에 안 데리고 오고 이렇게 퉁퉁 부어있는데  이제 데리고 왔느냐고 잔뜩 겁을 주더군요.

그리고 엑스레이를 찍어보고는 다행이 뼈에는 이상이 없고 피멍이 심하게 들어 있다고 하면서 알콜로 세척을 해주더군요.  처방전에는 알콜, 진통제 알약, 바르는 크림 이렇게 처방이 되었습니다.

새벽 1시가 되어서 병원에서 돌아 왔습니다. 그런데 밤늦게 밖에 나갔다가 오는 바람에 감기가 그만 들어 버린 모양입니다. 카사블랑카 날씨가 요즈음 일교차가 심하거든요. 낮에는 27도-29도 정도 하고 밤에는 10도 이하로 떨어집니다. 감기들기에 딱 좋은 환절기 날씨입니다. 그리고 응급실에서도 많은 어린아이들이 콜록콜록 기침을하며 기다리고 있더군요. 심하게 기침들을 하고 있어서 안타까울 지경이었습니다. 거기서 한시간 정도 같이 앉아 있었거든요. 아마 그때 응급실에서 감기를 옮아 온 것인지도 모릅니다.
 
아침에 기침을 약간 하기는 했는데 열은 없었거든요.그런데 감기증세에 타박상 입은것등으로 해서 열이 난 모양입니다.

                  감기 처방전

아이 엄마가 학교로 가서 아이를 바로 병원에 데려 갔습니다.
38도 정도 고열이라는데 의사는  단순 감기증세로 진단 하고 4가지약을 처방해 주었습니다. 신종플루는 아니라고 합니다만 걱정이 되더군요.  단순 감기증상라고는 하는데 의사의 진단이 미덥지가 않습니다.

집에 와서 아이는 자기 방에 혼자 격리되어 있습니다. 혹시 몰라서 ,,,,,,
단순 감기라고 하는데 혹시 몰라서 학교에도 보내지 않기로 했습니다.  메디칼 증명서를 하나 받아 왔습니다.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5일간 학교를 가지 말라고 되어 있습니다.

  
뉴스에보니 한국에서도 신종플루 때문에 휴교를 하는곳도 있더군요. 이곳 카사블랑카에도 휴교하는 학교가 몇군데 됩니다.

 전 세계를 동일한 시간대에 타격을 가하고 있는 신종플루, 정말 무섭습니다.
전대미문의 금융위기로 세계 경제를 공황으로 몰아 넣더니 이제는 신종플루로 한층 더 충격을 주네요.

이곳에 있는 현지 친구들중에는 음모론을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세계 금융을 좌지우지하는 유태계 자본과 다국적 제약 회사들이 꾸미는 음모라는 것이지요. 사실여부를 떠나서 어린아이들이 학교 공부까지 못하는 상황에 왔다는 자체가 믿어지지가 않습니다.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주의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기브코리아 2009.10.3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사들은 왜 꼭 처방전을 자신들만 아는 글로 쓸까요 ^^;

    무척이나 활동적인 아들분을 두셨군요. ㅎ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0.30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치요.한국이나 여기나 처방전은 무슨 암호해독하는것 같지요. 저도 잘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약국 약사들은 잘도 알아보고 약 내주네요.

  2. 처리 2009.10.30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 현보 현주 때문에 걱정이겠구만... 전 세계적으로 신종플루가 맹위를 떨치고 있구만...
    여기 여수에도 병원마다 북새통인것 같아... 친구도 항상 건강 챙겨가면서...현보엄마께도 안부전해주고...

  3. BlogIcon 탐진강 2009.10.30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로코에서도 신종 플루로 인해 불안감이 높은가 봅니다.
    아들이 정말 대단히 활동적이군요.
    저도 팔과 다리를 각각 몇년전에 부러뜨린 적 있답니다. ^^;

    • BlogIcon casablanca 2009.10.30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안에 한사람이 감기가 걸리면 차례로 다른 가족에게 옮기는것 같습니다. 전파력이 상당히 강한것 같네요. 주변에 여러 사람이 감기로(신종플루인지,,,?) 고생들을 많이 하고 있어요. 가족분들도 건강 조심하시길,,,,

  4. BlogIcon 유 레 카 2009.10.31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종플루가 독감 바이라스라서 저온 저습에 강하게 활동한다더군요.
    참고로 1918년 스페인 독감 사례를 보면 무시무시하답니다.
    환절기 건강꼭 챙기시구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1.01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사블랑카도 우기,겨울로 접어 들거든요.걱정입니다.
      난방시설도 대부분 없는데 ,,
      지금은 비가 아직 안오는데 그래서 아직은 날씨가 좋은 편이거든요.
      그런데도 뉴스에 보면 환자가 속출하고 있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5. 지환맘 2009.11.06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사에서 병원가면 병원비가 장난아닐꺼 같은데...어떤가요?카사블랑카님은 불어를 잘하시나봐요...전
    전혀 못하는데..ㅠㅠ가서 잘 살수잇을지...걱정입니다,,,

    카사블랑카 님..자제분들은 카사미국학교에 다니나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1.06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병원비는 보통 기본 진료비가 20유로, 그외 약값은 약국에서 따로 실비 구입 하시면 됩니다.
      회사설립하시면 회사에서 CNSS(사회 보장 연금)들게 됩니다. 그러면 아이들 진료비는 90%정도 환급받습니다.
      어른들이 큰 병치료 아니면 연금 혜택은 없습니다. 그래서 따로 의료보험을 일반 보험 회사에 들기도 합니다.

      병원진료는 크게 문제는 없을듯합니다, 의사들이 여엉 하는분들도 있고, 현지 직원들 영어 하시는 분들 도움 받으시면 될것 같네요. 그리고 정 급하시면 연락 주세요. 서로 돕고 살아야지요.

      그리고 저희 아이들 미국 학교 다닙니다. CAS 말고 GWA에 다닙니다.

  6. 지환맘 2009.11.06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만들어도,,,감사해요..^^저희 아이는 지금 미국 유학중입니다,,11살이구요..근데...고민중이예요..데리고 올지 말지,,카사의 미국학교가 어떤지,,너무 모르는게 많아서요...

    CAS 와GWA 의 차이점이 있나요?GWA 가 더 좋으니 이학교를 보내실꺼같은데...차이점좀,,알려주세요...
    그리고 동양아이들 얼굴보고 놀리지는 않는지...걱정도 됩니다,,,

    미국에서는 얼굴가지고 놀리면 안된다고 아이가 그러던데...새라님 글을 보면..모로코에서는.못생겼다구 놀린다던데...걱정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1.06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교 수준은 미국과 차이는 별로 없습니다만 아무래도 미국 본국이 더 낳으라고 생각 합니다.

      저희집하고 가까운데 보내고 있어요,

      아이들이 학교서 얼굴가지고 놀리지는 않습니다.세세 각국 아이들이 함께 공부 하거든요.

      큰 문제는 없을것 같습니다.



Tweets by @casas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