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기하학, 천체과학, 의학이나 연금술처럼 서구 르네상스의 토대를 이루었던 이론과 사상들은 모두 아랍에서 전래가 되었습니다. 물론 여러분들이 요즘 한창 즐기고 계시는 알콜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은 이 사실을 알고 있나요?

 

세계의 흐름을 주도하는 강대국의 힘의 논리가 예나 지금이 똑같이 적용되고 있듯이 당시의 문화와 사상을 지배하고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은 군사적인 힘의 논리뿐만이 아니고 앞서나가는 철학,사상과 문화와 문명,과학 등의 진보가 있어야 가능 하겠지요.

 

이런 점에서 앞으로 우리 주변에 싶게 접할 수 있는 아랍어를 하나씩 기회 있을 때 마다 소개해 보겠습니다.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대중 가요 중에 카스바의 여인”-윤 희상 에 나오는 카스바는 아랍어 입니다. 물론 국어 사전에도 나옵니다. 

국어 사전에 보면 카스바 [(아랍어)qaba] [명사] 아프리카 북부의 아랍 여러 나라에서 볼 수 있는, 술탄이 있는 성 또는 건물. 나아가 주변 주거 지역까지도 이른다. 아랍 어로는 본래 성새(城塞)’를 뜻하며 알제리의 수도 알제의 것이 특히 유명하다.

  

그러면 여러분들은 카스바에 대해 잘 알고 있나요?

오늘은 카스바 란 무엇인가에 대해 해부를 해보겠습니다.

 

모로코를 여행하다 보면 웅장한 대자연 속에 숨어있는 신비스러운 카스바(Kasbah)를 여러 곳에서 발견하게 됩니다. 카스바는 아랍세계에서 진흙 벽돌로 만든 성채를 말하는데, 보통 언덕 위나 높은 산자락 위에 세워져 있습니다.  오늘날 이러한 카스바는 모로코 도처에 산재해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Kasbah
 (Arabic: "القصبة") or Qassabah 라고 하며 아랍어 입니다.

독특한 이슬람식 도시나 성채를 의미 합니다. 그리고 지방 토호(지역 유지)가 살던 곳으로 그 지역이 외부의 적으로 부터 침략을 당할 때에는 방어 성채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카스바는 대개 창문이 없이 높은 벽으로 이루어 져 있습니다.

높은 언덕 꼭대기나 포구 입구에 세워져 외부의 침략에 효과적으로 방어를 할 수 있도록 설계 되어 있습니다.

카스바를 짓거나 소유하는 것은 그 지역의(그 지방 호족의) 부를 상징하기도 하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지역에 카스바가 있으며 이 카스바는 단지 외침에 대한 방어 용도만이 아니고 그 지역 주민의 생활공간이기도 합니다.


 넓은 뜻으로는 성채뿐만 아니라, 주변에 있는 성벽으로 둘러싸인 시가지, 즉 성곽도시 전체를 가리키는 경우도 있으며, 19세기 이후의 식민지시대에 북아프리카의 여러 도시에서는 성곽도시의 주변에 새로운 유럽풍의 시가지가 조성되었습니다.

밀집된 아랍풍 시가지구와 넓은 대로를 가진 유럽풍 시가지구의 대조로 인하여, 유럽인은 성채의 유무에 관계 없이 아랍풍 시가지구를 포함한 옛 성곽도시 전체를 카스바라고 부르기도 하였습니다만 실제로 아랍인들은 아랍풍 시가지구를 카스바와 구별하여 메디나(medina:아랍어로 도시·시가지라는 뜻)라고 부릅니다. 즉 카스바는 성채,요새 의 의미가 강하고 실제적인 생활 공간인 도시는 메디나라고 부르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수 많은 카스바 중에 그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곳을 소개해 보겠습니다.


황량한 사막 위에 우뚝 솟은 요새도시

 

마라케시에서 꾸불꾸불 하고 현기증이 날 정도로 아찔한 아틀라스 산맥의 낭떠러지 산길을 넘어서 가면 사하라 사막 가기 전에 전통 모로코인 거주지로, 건조하고 황량한 암석 사막 위에 하늘을 찌를 듯이 견고하게 서 있는 거대한 성채의 카스바가 하나 있습니다. 마을 전체가 방어벽으로 둘러싸인 요새 도시로 그 위풍당당한 모습은 주변 풍경을 압도합니다. 그리고 카스바 앞쪽은 강이 흐르고 있어 절묘한 방어 요새로서의 기능을 잘 살리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그곳이 에이트 벤핫두라는 카스바 입니다.

이 강에는 독충이 살고 있어서 강을 건널 때 발이 물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지금도 회자 되고 있습니다. 강의 수심이 많이 얕아져서 지금은 징검다리로 건너가게 되어 있습니다만 이 이야기를 듣는 순간 징검다리를 건너 가면서 소름이 오싹 끼치는 것 같습니다. ㅎㅎ

 

이 요새도시는 서부 모로코 건축의 전형적인 사례를 보여주는 곳으로,보존 상태가 아주 좋아 1987년 유네스코 세계무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또한 경관이 아름다워 관광객뿐만이 아니라 할리우드 영화감독들이 촬영지로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베르베르족의 거주지인 이 요새도시는 11세기에 사막의 대상루트 상에 건설되어 낙타 행렬이 소금을 싣고 남쪽으로부터 사하라 사막을 건너 험준한 아틀라스 산맥을 넘어가 마라케시로 갔다가 상아,,노예 등을 싣고 돌아오는 길목에 위치한 곳입니다.

 지금은 옛날의 대상 루트의 요지의 번성함을 뒤로 한 채 쓸쓸히 관광객들을 맞이하며 옛날의 영화를 재현하고 있을 뿐입니다.

 

미로처럼 얽히고 설킨 골목과 건물들.

 

마을전체를 둘러싼 방어벽 네 모퉁이에는 요새 답게 망루가 우뚝 솟아 있습니다. 방어벽 안쪽에는 카스바라고 불리는 궁전과 성채를 겸한 대저택,일반인들의 주택,다락과 지하 저장고등이 예전 모습 그대로 남아 있으며 회당,학교,모스크,시장,양우리 등 주민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던 공간도 엿 볼 수 있습니다. 건물들은 복잡하게 얽히고 설킨 좁은 골목길을 사이에 두고 서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성채 안으로 들어가면 마치 미궁에 빠진 듯한 느낌이 듭니다. 건물은 모두 붉은 진흙으로 만들어져 오랜 세월의 굴레 때문에 여기 저기 무너져 내리기도 했습니다만 관광자원으로 가치를 높이 산 모로코 정부가 복구공사를 진행해 오늘날에까지 잘 보존 되어 있습니다.

 

풍광 때문에 영화촬영지로 각광받아

 

암석사막 한 가운데 솟아 있는 에이트 벤하두는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건너편 강가에서 요새도시를 관망해보면 이국적인 카스바의 모습에 모두들 매료 됩니다. 그리고 요새 안에서 밖을 봐도 그림 같은 절경이 펼쳐집니다. 이 때문에 할리우드 감독들의 영화촬영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곳 입니다. 이곳에서 최초로 촬영을 한 영화는 <아라비아 로렌스>(1962)로 알려져 있으며 이후 <나자렛 예수>(1977),<나일의 대모험>(1985),<007 리빙 데이라이트>

(1987),<그리스도 최후의 유혹>(1988),<쿤둔>(1997),<미이라>(1999),<글래디에이터>(2000),<알렉산더>(2004)등 수많은 대작들이 이곳에서 촬영 되었습니다.


자 여러분, 이것이 카스바 입니다.
담배연기 희미하게 서려 있는 카스바에서 외로움 달래려고 춤추는 슬픈 여인을 찾을려고 했다간 여러분들은 카스바의 미로에 갇혀서 평생을 살아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이 포스팅을 보신 이웃 분들은 그럴 염려는 없겠네요.ㅎㅎ  

Posted by casablan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머 걍 2009.12.27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서 자주 보던 풍경이어서 익숙한데
    이름을 몰랐었네요....더구나 카스바라니!!
    새로운거 하나 배워갑니다^^

  3.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12.2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카스바가 이런 뜻이었군요.^^
    나중에 주변사람들에게 똑똑한 척좀 해야겠습니다.ㅎㅎ

  4. BlogIcon 하늘엔별 2009.12.28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스바의 뜻을 알고 나니, 카스바의 춤추는 여인이 이제 정확히 연상이 됩니다. ^^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상이 잘 되시나요.ㅎㅎ
      참 인상적인곳입니다.
      나중에 기회되시면 꼭 한번 들러 보세요.
      북부 아프리카 지역엔 이런 카스바가 여러 곳에 있습니다.
      도시 근처에도 많이 있고 지방에도 역시 많이 있어서 구경하기엔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5.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12.28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흙으로 빚은듯한 건축물이 인상적이네요~ 카사님께서도 올한해 마무리 잘하시궁...내년에는 좋은일들만 가득하시길 진심기원드려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날 우리네 시골집들도 황토와 짚으로 많이 지었지요.
      여기도 베르베르마을은 대부분 이런식으로 흙으로 지어져 있습니다.
      벌써연말 인사를 해야 하네요.
      참 시간이 유수처럼 쏜살같이 지나는것 같습니다.
      올해는 머니야님을 좋은 이웃으로 알게 되어 개인 적으로는 참 복된 한 해 입니다.좋은 이웃으로 항상 같이, 함께 좋은 시간 하기를 바랍니다.

  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28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사블랑카가 정말 황량하군요. 음..
    저도 저 노래 들으면서 항상 생각해 보곤 했는데.. 이젠 그러지 ㅇ낳아도 되겠군요.

    이제 2009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2010년에는 더욱더 행복이 가득한 한해가 되세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사블랑카는 아주 현대화된 모로코 최대 도시입니다.^^
      다른 포스팅보시면,,,ㅎㅎ
      위 포스팅은 사하라 근처의 한 지역입니다.
      카사블랑카에서 남쪽으로 700여 km떨어져 있습니다.

  7. BlogIcon 하결사랑 2009.12.28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항상 춤추는 카스바의 연인....뭐 이런 노래만으로 카스바를 들었었는데...
    무식하게도 지금 카스바가 지명 이름이었구나 라는 것을 알았네요....
    완전 무식이 한인 하랑맘...ㅠㅠ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기회에 작은 지식 하나 얻으셨다니 기쁘네요.
      이렇게 저렇게 배우면서 소통하는게 블로그의 묘미 인것 같습니다.ㅎㅎ

  8. BlogIcon 쥬늬 2009.12.28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는 포스가 물씬 풍겨나오네요~
    글을 읽다가 영화의 배경장소라는 말에 한번더 감상을 ㅎㅎㅎ
    글고보니 정말 다 대작들이군요... 대작을 더욱 멋지게 만든 배경~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흥미롭지요.
      우리가 아는 지식들이 여러가지로 연관이 많이 되어 있어서 하나 하나 알아가면서 나름의 묘미가 느껴지더군요.
      이 곳 근처에 가면 영화 촬영 스튜디오가 아주 큰 규모로 지어 져 있어 영화 촬영하기엔 좋은 여견을 갖추고 있습니다. 한번 오세요.^^

  9. BlogIcon 펨께 2009.12.28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 올해 모로코 여행을 하지 못한게 한스럽네요.
    좋은 정보 잘 챙겨갑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년도 있고 그후도 있고 시간 되실때 한번 오시지요.ㅎㅎ
      참 여러가지로 흥미 있는 곳입니다.
      네델란드에선 가까우니깐 가볍게 다녀 가실수도 있겠습니다.^^

  10. BlogIcon 라오니스 2009.12.28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스바의 여인이라는 노래가 귓가에 울리는 듯 한데요..
    노래는 익어도.. 카스바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습니다...
    카사블랑카님 덕분에.. 모로코 구경도 하구 좋습니다...
    2009년 연말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

  11. BlogIcon 1Heart 2009.12.28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 나올법한 곡이란 생각이 들었는데 .. 진짜 영화에 많이도 나왔네요. 세상은 참 특별한 곳이 많네요.

  12. BlogIcon 내영아 2009.12.28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카스바의 의미를 이제야 알게 됐네요.
    감사드립니다. ^^

    행복하고 따뜻한 연말 보내시고
    새해에는 뜻하시는 바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하시는 사업도 대박나시길요. ^-^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영아님 덕분에 대박 나겠는데요.ㅎㅎ
      이웃으로서 함께 해주신 시간 참 행복 했습니다.
      새해에도 더욱더 건강하시고 좋은 포스팅 기대 하겠습니다. 자주 뵙겠습니다.

  13. BlogIcon 끝없는 수다 2009.12.29 0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데요? 간만에 보는 아랍성이네요~ 확실히 저런 성을 볼 때마다 왜 그리 공성전이 떠오르는지 모르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이 올려주세요~

  14. BlogIcon 뽕남편 2009.12.29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스바가 아랍어가 기원이란점 신기하네요. 기원도 신기하고 참 많은 영화들의 촬영 장소였다는 것도 신기합니다. :)

    • BlogIcon casablanca 2009.12.29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랍어로 된 말들이 우리 주변에 이외로 많습니다.ㅎㅎ
      영화들은 많이 촬영되었고 앞으로도 더욱 더 많이 촬영될것 같네요. 영화 촬영 스튜디오가 아주 좋은 여건에 큰 규모로 2개나 있거든요.

  15. BlogIcon 지구벌레 2009.12.29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딱한 우리 건물들과 참 대비되는 풍경이네요.
    노래는 자주 들어봤는데..그동안 뭔지도 몰랐었네요..
    좋은 이야기 잘 듣고 갑니다..^^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2.2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채가 참 이색적이지요.^^
      여기도 현대식 건물들도 디자인을 아주 예쁘게 해서 짓고 있습니다. 나중엔 건물 위주로 한번 포스팅을 해 보아야 겠네요.ㅎㅎ
      새해에도 더욱 건강하시고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16. BlogIcon 불탄 2009.12.29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 노래에서의 카스바가 캬바레 이름인줄만 알고 있었다는...
    포스트를 재밌게 읽으면서 지식 하나 쌓아갑니다.
    행복한 시간 되시길...

    • BlogIcon casablanca 2009.12.29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의 참된 존재 이유지요.
      재미 있으면서 지식 하나 알아가는것 !
      연말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에도 더욱 활기찬 포스팅을 기대합니다.

  17. BlogIcon 사이팔사 2009.12.29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구경 했습니다.....
    미소가 저절로 나오는 포스팅이십니다.....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18. BlogIcon 연구소장 안동글 2009.12.29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바람불면 다 없어질것만 같이 생겼는데, 넘넘 조각품같아요 +_+
    역시 각기다른 문화들이 넘 신선하구 멋지게 다가옵니다 :)

    • BlogIcon casablanca 2009.12.29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리서 찍은 사진이라 그런 느낌이 드는가 봅니다.ㅎㅎ
      가까이 가면 접근을 못할 정도의 철옹성 요새거든요.
      이색적이긴 하지요.^^

  19. BlogIcon 뽀글 2009.12.29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스바는 붉은조명이있는 술집같은거라 생각한 나는..ㅠ
    아놔~ 너무 챙피하고, 좋은정보 보고가네요~
    괜히 이상한 눈으로 본거 같아요^^;;ㅎㅎ

  20. BlogIcon PinkWink 2009.12.30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어릴때 동네 형들이 댕기던 술집 종류중 하나인줄 알았는데요...ㅋㅋㅋ
    카스바.. 오비바... 등등....^^

  21. BlogIcon mark 2010.03.09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보니 모든게 다 멋져 보입니다 ㅋ



Tweets by @casas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