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가까운 출장을 마치고 드디어 집으로 돌아갑니다

유럽의 대부분의 공항들이 폭설로 인해 공항이 마비가 되었다는 뉴스가 있어서 걱정을 했습니다만 다행이 오늘은 비행기 이착륙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공항에서 보딩을 하는데 수화물은 카사블랑카까지 바로 부칩니다.

그리고 파리-카사블랑카 구간 보딩패스를 통상 인천서 바로 주는데 전산에서 뜨지를 않는다고 파리 공항에서 따로 받으라고 합니다.

 

암튼 서울-파리 보딩패스만 받아 들고 입국장으로 들어 갑니다.

간단한 보안검사를 마친 후에 패스포트 컨트롤 통과해서 면세점에서 드디어 카메라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이번 여름 휴가 때 떨어뜨려서 고장이 난 것을 아직 고치지를 못해 블로그에 올리는 사진들을 그간 휴대폰사진으로 올리는 관계로 화질들이 좋지를 않았었는데 이젠 화질이 좀 좋게 나오겠네요.^^

당연히 시험 삼아 사진을 찍어 보아야지요.

 

파리까지 가는 대한 항공입니다. 에어 프랑스와 코드셰어로 에어프랑스 티켓으로 대한항공 비행기를 이용합니다. 

인천 공항 내부 탑승자 대기실입니다.

 

인천에서 파리 샤를 드골 공항 경유해서 카사블랑카 까지 다시 돌아 가는 여정입니다.

거의 온종일을 움직여 하는 시간이지만 그래도 가족이 기다리고 있는 집으로 돌아 간다는 자체에 가벼운 즐거움이 가슴속에 일어 납니다.

 

출장 나올 때는 어떻게 긴 일정을 소화해야 할까 하는 걱정이 먼저 듭니다만 돌아가는 여정은 훨씬 마음이 가볍습니다. 이것이 가족이라는 울타리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12시간여의 비행 끝에 파리공항에 도착 했습니다.

파리공항은 한달 전에 비해 면세점 장식들이 더 화려해 졌습니다.

지난번 포스팅에서 잠시 소개를 했습니다만 그때와는 그림이 좀 다릅니다. 

공항밖에는 보슬비 내리고 있습니다. 기온은 1, 기온이 더 내려가면 눈으로 바뀌겠지요.

그래도 다행입니다. 하루전 까지만 해도 폭설로 공항 운항에 지장이 있다고 했는데 공항 활주로와 계기장 등은 모두 깔끔히 치워져 있습니다. 

카사블랑카 가는 보딩패스는 파리공항 환승 데스크에 가서 발급 받았습니다.

 탑승구는 F50, 21:00 출발

 

게이트 앞에서 지상 승무원에게 수화물이 비행기에 실렸는지 확인을 합니다.

가끔 수화물이 분실이 되거나 같은 비행기에 옮겨지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 항상 확인을 합니다. 승무원이 확인을 하는데 현재 수화물이 비행기로 이송 중이라고 합니다.

 

21:00 출발인데 30분정도 지연이 되네요.

드디어 카사블랑카로 출발 합니다.

파리 샤를 드골 공항을 떠나 스페인 마드리드-말라가 상공을 지나 지브로울터 해협을 건너 모로코 북부 도시 탄제 상공을 거쳐 카사블랑카로 비행하는 코스인데 3시간여의 비행시간이 소요 됩니다.  날씨가 안 좋아 비행기가 심하게 흔들립니다만 안전하게 카사블랑카 공항에 도착 했습니다.. 23:30분  

한 밤중이라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비행기 창 밖으로 보이는 공항 전경을 담아 보았습니다.

카사블랑카도 보슬비가 내리고 있네요. 기온은 10.

 

여권 심사를 마치고 수화물이 나오기를 기다립니다.

한참을 기달려도 가방이 나오지를 않습니다.

마지막 수화물 벨트가 돌아가는 것이 멈출 때 까지도 가방은 나오지를 않습니다.

분명히 파리 공항에서 수화물 확인을 했는데 이송 중이라고 한 것이 결국 같은 비행기에 실리지 못한 것 같습니다.

저 뿐 만이 아니고 주변에 여러 사람들의 짐이 오지 못한 것 같습니다.  새벽 한시가 넘어 가고 있는데 ,,,,, 

수화물 누락 신고를 하러 신고 테스크를 가보니 엄청난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엊그제 폭설로 인해 파리 공항의 수화물 분류 시스템이 문제가 생겨서 사람이 수작업으로 일일이 수화물 분리를 하는 바람에 많은 수화물이 제때 처리가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제 옆에 일본인 관광객 3명 도 가방이 오지 않은 모양입니다.

여행을 온 아가씨 2명과 청년입니다.

물어보니 나리타에서 출발 했다고 하더군요.

카사블랑카에서 오늘 밤을 묶고 마라케시로 이동 해야 한다고 하는데 가방이 오지 않아 큰일입니다.

저처럼 그나마 모든 일정이 끝나고 집으로 가는 길이면 다행이지만 출장 나가는 길이나 여행 나오는 첫 일정부터 가방이 없으면 정말 난감합니다.,

특히 모로코는 수화물이 나중에 들어와도 개별적으로 각각 배달을 해주지를 않고 직접 공항 수화물 보관소에 와서 찾아 가야 합니다.

일본 관광객들에게 짐을 공항까지 와서 직접 찾아야 한다고 이야기를 해주었더니 울쌍입니다.

 

여행 중에 자주 일어나는 일은 아니지만 수하물로 보낸 짐이 도착지에서 파손되거나 지연 또는 분실되는 경우가 생길 수 가 있습니다. 나한테도 이런일이 발생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으므로 미리 이런 상황에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지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수화물이 파손되거나 나오지 않는 경우

여러 구간을 탑승한 후에 분실 사실을 알게 되었다면, 마지막에 탑승했던 항공사로 신고해야 합니다.
신고서는 꼭 서면으로 작성하여야 하며 구두상의 약속을 믿고 집으로 돌아갔다가는 나중에 증빙자료가 없어 보상처리에 있어 난감한 경우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꼭 서면으로 신고를 하고 보상을 요구하도록 해야 합니다
.

[지연보상금 제도 : Out of Pocket Expenses]
짐이 도착하지 않거나 지연되는 경우 도착지에 연고지가 없을 경우 1회에 한하여 필요한 일용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항공사마다 다르지만 50불에서 최대 100불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받들 수 있다. 이것도 요청하는 사람한테만 주는 거지 그냥 가만 있으면 주지 않는다. 항공사에서 도착공항에 연고지가 있는지 없는지는 본인이 애기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다. 항공사에서 그냥 알아서 돈을 챙겨주지 않는다는 점을 잊지 말자.

 

수화물 누락 신고를 하고 나니 새벽 2가 다 되어 갑니다.

수화믈 신고서는 (PIR)입니다.

 

간단히 수화물 택 번호와 가방 종류를 알려주면 접수 번호가 적힌 접수증을 받는데 그게 PIR입니다.

 

다음날에 계속 연락을 해 보아도 가방 확인이 안되어서 공항으로 직접 가서 수화물 보관소에 들어가서 직접 일일히 확인을 하였으나 찾는 가방은 없고 MB 한마리가 왔다갔다 하는 통에 깜짝 놀랐습니다. ㅎㅎ

 

둘째날에도 여러 번 전화로 문의를 하였으나 확인이 안되다가 오후 늦게 서야 가방이 들어 왔다고 확인이 되어 또 공항 수화물 보관소에 가서 가방을 드디어 찾아 왔습니다 

가방을 잃어버렸을 때

- 공항에서 짐을 잃어 버렸다면 공항의 분실물 센터에 신고한 뒤, 항공사 직원들이 짐칸을 확인하도록 한다. 이때를 대비해 공항

   체크인 때 항공권에 붙여 준 꼬리표(Claim Tag)을 확인한다. 공항에서 짐을 찾지 못한 경우 항공사 서비스 센터에 즉시 신고한다.

- 만약을 위해 짐을 부칠 때에 가방에 나라이름, 주소, 전화번호, 직장이름 등이 적힌 이름표를 달아두는 것이 좋다.

- 열차를 이용하거나 버스를 이용할 때는 되도록 짐은 직접 갖고 타도록 하고 짐을 예탁할 때에는 자신의 짐에 행선지를 확실히 알 수 있도록 표시해 둔다. 짐을 잃어버렸을 경우 예탁할 때 주는 보관증이나 수화물 꼬리표(Claim Tag)로 분실 센터에 신고하고,

   경찰서에서 분실증명서를 받아 둔다. 증명서는 귀국 후 보험회사에 제출할 때 필요하다.


 

여행을 자주 하시는 이웃 여러분들도 수화물 가방 도착이 지연되거나 분실 될 수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대처 요령을 잘 알아 두시면 도움이 되겠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투리멤버 2009.12.26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좋은 정보에요~ 나중에 만약을 위해서 꼭 기억해둬야겠습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2.26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중에 가방 지연은 가끔 발생 하는데 모르시는 분들은 당황을 하시게 되지요. 특히 해외 공항에서는,,,
      대처 요령 기억해 두었다가 침착하게 대응하시면 좋겠습니다.

  2. BlogIcon 하늘엔별 2009.12.26 0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경우가 많다고 하더군요.
    전 짐을 많이 챙겨가는 경우가 아니라서 작은 캐리어 하나만 충분합니다. 그냥 들고 타는 편이죠. ^^

  3. BlogIcon 쥬늬 2009.12.26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것은 메모~!!!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4. BlogIcon 블루버스 2009.12.26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상금제도가 있었군요.
    전 한번 경유 공항이었던 애틀란타에서 그런 적 있었는데
    1회용품이랑 호텔 잡아줘서 그걸로 만족해서 신청안했습니다.
    에구...

  5.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2.26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낯익은 파리 드골공항이네요...
    저곳에서 헤맨 기억이...ㅎㅎㅎ
    아무튼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아직 수화물을 분실하거나 늦게 받은 적이 다 한 번도 없는데..
    혹시 모르니 숙지하겠습니다.

    그나저나, 벌써 한 달여의 여행이 끝나셨군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2.26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골공항에서 잘못 나가면 터미널 헤멜 수가 있겠습니다.ㅎㅎ
      경유해서 환승하는 공항이 있을때는 반드시 주의를 해야 할듯 합니다. 저는 환승하는곳이 많은지라 가끔 이런경우가 많습니다.

  6. BlogIcon Zorro 2009.12.26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아두면 좋은 정보가 될거 같아요^^
    여행 다녀오셨군요^^ 수고하셨습니다!

  7. BlogIcon 둥이맘오리 2009.12.26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네요...
    공항분위기는 항상 낯설어 보입니다...
    자주 다녀야 익숙해질까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8. BlogIcon 머 걍 2009.12.26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엉망인데
    가방까지 제때 도착하지 않아서
    고생이 많으셨겠네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2.26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여행 마무리였지만 일본 여행자들은 처음 여정인데
      가방 찾았는지 모르겠어요. 처음부터 이러면 여행 일정 완전히 꼬이는것이지요.ㅎㅎ

  9. BlogIcon 탐진강 2009.12.26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입니다.
    여행 중 짐 잃어버린 초 난감할 것 같습니다.

    여행 후 피로는 푹 푸시고 연말 건강하게 보내세요

    • BlogIcon casablanca 2009.12.26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방 늦게 와서 며칠씩 옷도 못갈아 입고 특히 예정된 일정대로 움직일수가 없는 점이 참 난감하지요.^^
      피로는 가족들과 함께 있으니 확 풀립니다.^^
      연휴 잘 보내시고 계시지요?

  10. BlogIcon ahme 2009.12.26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많은 여행 중에도 다행히 아직 짐 잃어버려 본 적은 없습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만.. ^^ 앞으로도 계속 몰라도 되는 정보였으면 해요 ㅎㅎ
    감사합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2.26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짐 잃을 확률이 만분의 일이라고 합니다.
      환승,경유지 없는 경우는 걱정이 없지만 환승할 경우 가끔 발생하거든요. 물론 앞으로도 쭉-- 이런 짐 분실이나 지연이 없었으면 합니다.^^

  11. BlogIcon yureka01 2009.12.27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정보내요 ~~
    두고두고 써먹어야겟 ^^

  12.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12.27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갔는데 자기 짐을 제때 제대로 찾을수 없다면 참 난감하겠습니다.
    저도 알아둬야겠습니다.^^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 일정의 처음 부터 짐이 없으면 참 난감하지요.
      출장 갔는데 가방이 안 와 상담을 제대로 못하기도 한적도 있습니다.^^

  1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28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짐을 잃버러린 경험은 없는데, 종종 이런일이 있더라구요.
    전 영어도 짧은데 이러면 정말 곤란할것 같아요..으으

    • BlogIcon casablanca 2009.12.28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구에게나 일어 날수 있는 상황입니다.
      미리 알아 두시면 실제 상황에서 잘 대처 하실수 있을 것 같습니다.(물론 짐 지연이나 분실이 없는게 제일이지요^^)

  14. BlogIcon dentalife 2009.12.30 0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아두면 굉장히 좋을 정보이군요.
    감사합니다.



Tweets by @casas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