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를 여행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 3월에서 5월 사이가 아닌가 싶습니다.
겨울의 묘미 스키를 즐길수 있고  같은 시간대에 수영장에서 수영을 즐길수 있으며 사막에서는 뜨거운 사하라의 열풍을 견뎌 볼수 있습니다. 그 곳을 찾아가는 도로변에는 싱그러운 밀밭들이 시원한 풍경을 선사 해주는 그야말로 사시사철을 일주일간의 여행으로 모두 만끽 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그 중에서 모로코 남쪽 지방, 사하라 가는 길목에서 만나는 장면들을 몇가지 올려 보겠습니다.

오래전에 다녀온 곳이라 기억이 가물거리긴 한데 사진으로 다시 한번 올려봅니다.

Dade 계곡의 베르베르 마을입니다.
황량한 계곡에 뜨거운 태양과 메마른 바람에 시달려도 꿋꿋이 세월의 무게를 이겨내고 있는 마을입니다.


계곡의 깊이가 상당합니다. 마치 터널을 지나는것처럼 깊고 높습니다.
한여름에 들어가더라도 시원한 한기를 느낄 정도입니다.
계곡의 흐르는 물을 받아 군데 군데 밭이 있습니다.
작은 공간이라도 물이 있는곳이면 경작을 합니다. 작은 텃밭이 푸른름을 만들어 주어 황량함을 덜어 줍니다. 

에르푸드 시내 초입입니다.
이 사막도시를 지나면 사하라를 만날 수 있습니다. 
사하라 가는 길목에 있는 호텔입니다.

사하라를 만나기 위해서는 싶게 그 만남을 허용하고 싶지 않은듯  험준한 산맥을 넘어 깊은 계곡을 지나야 합니다.
사하라를 찾아가는 길에는 황량한 산맥을 지나면 계곡이 나오고 그 길을 달리고 달리면 암석 사막이 시작 됩니다.
그리고는 자갈 사막이 나오고 더 지나가면 황토 사막이 나오다가 마지막에는 모래 사막이 드넓게 펼쳐지는 것을 볼 수 가 있습니다.

사하라에 대한 포스팅을 다음 기회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Tweets by @casas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