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블랑카에 오시면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반드시 들르는 곳이 하산 2세 대사원 입니다.
오늘은 하산 2세 대사원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좌우로 클리하시면 사진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첨탑과 사원벽의 문양등도 보실수 있습니다)

몇가지 사진을 올려 보겠습니다.

아래 그림은 카사블랑카의 등대입니다.


1905년 건설되어 1914년과 1917년에 개,보수가 이루어진 등대로 전체 높이 65m이며 랜턴타워까지 높이는 49m입니다. 이 등대는 카사블랑카 가장 서쪽 끝에 위치한 등대로 항구에서는 15km정도 떨어져 있으며 하산2세 사원과는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등대를 소개하는 이유는 이쪽 등대 있는 곳에서 사원의 사진을 담으면 아주 괜찮게 나오기 때문입니다.

등대쪽은 삐죽이 뻗어나와 있는 만형태의 끝쪽으로(갑이나 곶이라고 하지요) 등대쪽에서 본 시내 모습입니다.
한사람이 낙시를 하고 있네요.숭어나 돔이 잡히는 것 같던데 몇 마리 잡았는지 모르겠네요.  하얗게 일어나는 파도가 하얀 집을 연상시키게 합니다. 그래서 카사블랑카 입니다.

등대쪽에서 본 시내 해변 도로입니다. 한 사람이 조깅하는것도 보이네요,

등대쪽에서 보는 하산2세 대사원 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각도입니다.

이쪽으로 까지는 관광객들이 잘 들어오지 않아서 바다위에 떠 있는 사원 사진은 많이 보시지는 못했을겁니다.  아주 광대한 사원입니다. 마치 바다위에 떠있는 모습입니다.
사원 터의  일부는 바다를 매립하여 지었습니다. 사진 보시면 바다위에 교각을 세운것 처럼 보입니다.  오른쪽 건물들은 사원 부속 건물로 학교,도서관,박물관등으로 쓰이고 았는 건물들입니다. 노랗게 보이는 건물들이 모두 사원 부속 건물입니다. 부속건물들도 참 큽니다.

해변 도로에서 찍어본 사진입니다.
포토 포인트 입니다. 이쪽에서 많이들 사진을 찍습니다.

해변도로에서 사원으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찍어본 사진입니다.
날씨가 약간 흐려서 시원한 푸른 하늘이 배경으로 되지 않아 조금 아쉽습니다.

사원 정면이 아닌 왼쪽 입구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워낙 탑이 높아( 200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첨탑입니다.) 가까이에서는 전체 사진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세계 이슬람사원 중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 와 메디나 모스크에 이어서 세계 3번째로 크다는 이 하산 2세 대사원(모스크)는 카사블랑카 시내에서는 어디서나 볼 수가 있고 그 규모나 장식이 세계 최고로 손꼽히고 있는 랜드마크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하산2세 대사원 야경입니다.

하산2세 대사원은 프랑스 건축가 미셸 핑소(Michel Pinseau)라는 사람이 디자인을 하였습니다.  위에서도 말씀드렸다시피 대서양으로 툭 삐져나간 갑곶에 위치하여, 바다를 일부 매립하여 세워져 있어서 사원 내부에서 거대한 유리바닥으로 대서양의 파도를 볼 수가 있게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

천장도 개폐식으로 여닫을 수가 있어서 푸른 창공의 바깥 하늘을 볼 수가 있을 뿐만 아니라 사원의 환기를 위해서도 아주 훌륭하게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그 무게민해도 1,100톤에 달한다고 하며 여는데 5분이 소요 됩니다.
                      카사블랑카 야경과 사원 모습.

총 넓이 9헥타르 대지위에 사원 내부는 25,000명이 예배를 볼 수가 있으며 외부 광장은 105천명 이상이 동시에 이용 할 수 있는 규모이니 엄청나게 넓다고 할 수 있습니다. 25,000명 중 5,000명 규모는 여성 전용 사원으로 내부가 분리 되어 있습니다.

정면 광장에 들어서면 그 넓이에 놀라고 사원 가까이 다가가면 사원 건물과 첨탑의 높이에 위압감을 느낄 정도 입니다. 그리고 내부에 들어가면 그 화려하고 기하학적인 아름다운 장식에 또 한번 더 놀라 실 것입니다.

이 사원은 1980년에 건설을 시작해서 하산2세 국왕(현 모하메드 6세 국왕의 아버지)의 60세 생일에 맞추어 1989년에 완공을 목표로 하였으나 4년을 더 걸려 1993에 완공이 되었습니다.

총 공사비용 8억불 정도 소요 되었는데 대부분 기부에 의해 충당 하였다고 하나 이 천문학적인 금액이 어떻게 모금이 되었는지는 미스테리 입니다. 


좌우로 클릭 하시면 부속 건물,회랑, 분수대의 문양을 보실 수 있습니다.
 확대 사진을 누르시면 크게 사진을 보실 수 도 있습니다.


이 사원의 절반이 대서양 바다위에 세워진것과 개폐식 천장으로 만든것은 하산 2세 국왕의 특별한 요청에 의해서라고 하는데요. 천장을 열면 200m높이의 첨탑에서 레이저 불빛이 들어 오게 되어 있는데 이것은 메카방향으로 30km까지 쏘아져 나가게 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슬람 경전인 꾸란에 보면 "알라의 성좌는 물위에 세워져 있다" 라고 합니다. 그래서 하산2세는 이 사원에서 기도를 하는 무슬림들이 독실한 믿음으로 바다위에 세워진 사원에서 알라의 바다와 하늘에 명상을 할 수 있도록  배려 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사원이 지진에도 견디게 방진 설계가 되어 있으며 바닦은 전기난방이 되게 설비가 되어 있고 전자동 개폐식 문과 자동 개폐 천장등 최첨단 설비가 구비 되어 있습니다. 

사원은 전체적으로 무어양식을 따랐으며 건축 디자인은 스페인 코르도바에 있는 알함브라 궁전과 유사한 형태로 지어 졌습니다.

 모든 이슬람 사원은 비 무슬림에게는 안쪽으로 들어 가지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만 단지 하산 2세 대사원과 틴말 사원 (마라케시에서 100km 떨어져 있는 하이 아틀라스 산맥에 위치-이 사원) 만큼은 사원 안쪽으로 들어가 볼 수 가 있습니다.

하산 2세 사원 내부 입장 시간은 정해져 있으며 가이드와 함께 들어가면 가이드가 자세한 설명을 해줍니다.

(입장 시간은 매일09:00/10:00/11:00/14:00 4번 입장이 가능-단 금요일은 사전 예약이 필요함)

물론 입장료가 따로 있습니다.
12
세 미만 어린이:30dh
학생및 모로코 거주 외국인: 60dh
성인 120dh

사원 내부 들어 갈때는 반드시 신발을 벗어야 합니다. (신발을 담을 수 있는 비닐 봉지를 주거나 한쪽에 신발을 벗어 놓을 수 있음)


대부분의 사원벽 및 장식은 화강암,회반죽, 대리석,나무등으로 대부분 모로코산 자재를 이용하였습니다만 하얀 화강암 기둥 과 거대한 유리 샹들리에는 이태리산을 사용 하였습니다.

2,500여명의 근로자와 10,000여명의 모로코 전통 장인들이 5년여의 기간에 걸쳐 실로 말로 표현 할수 없는 아름다운 모자이크 디자인과 석조 건물, 대리석 바닥, 기둥들을 꾸몄고 천장의 석고 조각과 나무들의 기묘한 디자인 장식들을 심혈을 기울려 만들었습니다.

석양이 가까와지니 사원 외벽이 신비스럽게 붉게 물들기 시작합니다.
 
하산 2세 사원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은 해무(海霧)다고 하네요. 겨울철 바닷물과 공기의 온도차가 클 때 생기는데, 해무가 사원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여간 아름답지 않다고 하는데 제가 사진을 찍은것은 해무가 나타나질 안네요.. 특히 해질녘 붉은 노을이 깔릴 때면 신비로운 느낌마저 듭니다.

여러분,여기 포스팅 사진 잘 감상하시고 기회 되시면 직접 여행을 오셔서 훌륭한 건축물의 묘미를 눈앞에서 만끽 해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casablanca

대부분의 이슬람 사원은 비 무슬림이  사원 안으로 들어 갈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모로코에서는 두곳이 사원 내부까지 들어 갈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카사블랑카의 하산2세 대사원 과 마라케시 근처에 있는 틴말 사원 입니다.

아틀라스 산맥 중턱에 위치한 사원 앞 쪽으로 올리브 농장이 펼쳐져 있습니다.
오랜 역사를 같이 하는 올리브 입니다.

틴말 사원은 잘 알려지지 않은 사원입니다.

이 사원은 마라케시에서 100km정도 떨어진 하이 아틀라스 산맥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틴말 사원은 12기초 알모라비드 왕조에 맞서 싸우던 알모하드 왕조의 요새로 출발 하여 실제로는 알모하드 왕조가 탄생하는 요람이 되는 지역입니다.

                       아틀라스 산맥 정상에는 눈이 하얀 눈모자를 쓰고 있습니다.
                       중턱에 걸터 앉은 사원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1147년 알모하드 왕조가 마라케시를 점령하면서 틴말은 정신적인 수도로서 예술이 꽃피던 중심지로서 각광을 받게 되었으며 알모하드 왕가의 왕실 무덤이 소재 하게 됩니다.

부엉이 부부가 앉아 있습니다.

1156년 틴말 모스크는 알모하드 왕조 창시자 모함메드 이븐 투마르트를 기념하여 건설하게 되었습니다.

마라케시 쿠투비아 사원이 이 틴말 사원을 모델로 해서 지어 졌다고 합니다.

사원의 역사와 관록이 보여지는 모습입니다.
오랜 세월의 흔적에도 불구하고 그 디자인이 참 아름답습니다.

1995 6 1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에 등재된 곳으로서 아틀라스 산 중턱에 위치해 있어 주변 풍광이 아주 볼만합니다.

 

                   길게 이어지는 회랑과 기둥은 이슬람 사원에는 공통적으로 보여지는 건축술입니다.

마라케시를 여행하시는 분들은 잘 들르지 못하는 곳입니다만 꼼꼼하게 자료를 준비해서 다니는 여행자 분들은 꼭 들렀다가 가는 곳입니다
.

기둥을 대리석으로 사용하는곳이 많습니다만 이 사원은 적벽돌을 사용하여 기둥을 만들었습니다.

12세기 건축 양식을 그대로 느껴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간결하면서도 아름다움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Posted by casablanca

몇몇  블로그 이웃의 포스팅을 보니  보이스 피싱 사례가 참 많은 모양입니다.

 

얼마전 뉴스에도 보니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보이스 피싱으로 피해를 당할 뻔 한 고객을 은행 직원의 기지로 송금을 하기 전에 막아서 피해를 당하지 않았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우체국 직원이 9천만원 '보이스피싱' 막아 화제

금융감독원 직원 사칭한 범인 "우체국 직원도 믿지 말라" 제촉
사연인 즉, 지난 11오전 1120께 여수선원우체국을 방문한 A(56·)는 만기일이 얼마 남지 않은 정기예금 9,000만 원을 해약해 달라고 요구했다.
알고 보니 A 씨는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속았던 것.

이에 직원 강 씨는 만기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해지를 요구하자 이상히 여겨 확인한 끝에 보이스 피싱으로 판단, 이체를 중지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금융 정보가 노출돼 보안장치를 해 준다거나 `금융기관직원들도 전화금융사기단과 같은 조직'이라면서 피해자를 속이는 등 수법이 날로 대담해지고 있다"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바로 끊거나 상대방이 불러 준 계좌번호를 알아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다른 사례는 보이스 피싱(전화를 통한 사기). 전형적인 수법은, 한국에 있는 유학생 부모 나 가족에게 전화해서 자녀를 납치했다거나 혹은 교통사고 등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즉시 송금해야 자녀가 안전할 수 있다거나 합의를 봐야 구속을 면할 수 있다는 등 부모를 당황케 만들어 순간적인 판단을 흐리게 한다. 그리고 비명소리를 들려주거나 발신전화번호를 해외현지번호로 교묘하게 위장하기까지 한다. 이럴 경우에도 부모들은 자녀와 직접통화를 요구하는 등 침착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

"아들을 감금하고 있으니 지금 즉시 3000만원을 송금하라. 그렇지 않으면 아들을 살해하겠다." 아니면 해외 출장을 간 남편을 감금하고 있으니 자금을 송금하라이런 전화도 역시 보이스 피싱으로 많이 오는 모양입니다.

 

누구나 사랑하는 가족이 납치ㆍ감금돼 있다는 전화를 받으면 순간 이성을 잃고 공황 상태에 빠져 보이스피싱에 당하기 쉽습니다, 이런 전화를 받으면 경험이 풍부하고 전문성이 있는 경찰과 금융사 도움을 먼저 구하는 게 순서 라고 하네요 

여기서 보이스 피싱 사례가 많이 있지만 이런 유형은 보이스 피싱 만 있는게 아닙니다.팩스 피싱, 이 메일 피싱등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제가 받은 피싱 사례를 몇가지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인터넷이 안되던 때에는 팩스를 많이 받았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아프리카 산유국에서 보내온 팩스가 많이 있었습니다.

 

자국 중앙 은행에 원유대금이 있는데 이 자금을 국외로 송금을 할려고 하는데 필요하니 외국에 있는 회사나 나 개인 은행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그 금액 보통 2-3천만불 정도 합니다. 참 대단한 금액입니다.

그런데 이런 팩스에 속아 넘어 가는 사람도 많이 있었습니다.

이 유형은 먼저 송금 절차를 위해 필요하니 회사 서류와 은행등을 알려 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는 내부적으로 송금 절차를 위해 로비가 필요하다고 하면서 로비 자금으로 소규모 금액 3-5천불 정도를 요구 하거나 혹은 로비 선물이 필요하다고 카메라등의 선물을 보내 줄 것을 요구 합니다.

 

그리고는 현지를 방문해서 직접 중앙 은행에 가서 입금 된 자금을 확인해도 좋으니 현지 를 방문하라고 합니다.

현지를 방문하면 감금을 해서 현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많이 있었습니다.

 

두번째 사례,

작년 9월부터 일본의 한 회사라고 하면서 국제 전화가 오기 시작하더군요.

투자 자문회사인데 소규모 자금을 투자해도 고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관심이 없다고 하는데 사람이 자꾸 바뀌면서 일주일에 한두번씩 전화가 계속 오더군요.

단기간에 40%의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금액은 상관없이 10,000불 정도만 있으면 시작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무튼 설명도 그럴싸하게 하고 100% 투자 원금 보장 한다는 등 솔깃 하게 이야기 하는데 어떻게 제 전화 번호는 알았는데 그리고 국제 전화를 수 십번씩 하면서 집요하게 연락이 오더군요.

 

그래서 회사 연락처, 홈페이지 등을 이메일로 알려 주면 방문해서 검토 하겠다고 했더니 그  이후로는 연락이 안오더군요,ㅎㅎㅎ

 

세번째 사례;

The U.K. National Lottery
12 Bridge Street,
Staines Middlesex TW18 4TP
United Kingdom.
 
Dear Winner,
Congratulations once again from all the staff here. For the avoidance
of doubt,your email address happen to be one of the emails chosen this quarter
from our new java-based software that randomly selects email addresses
from the web.Participants were selected from the registered email addresses in the
Public Key Server -- Index ,it was drawn from a pool of over 125,000 names in
this batch ,participants were taken from Europe, America, Asia, Australia,
New Zealand, Middle-East, parts of Africa, and North & South America as
part of our international promotions programme conducted to encourage
prospective overseas entries and the utilization of the internet.
So in order to verify your winnings,we need your winning and personal
data for record and verifications purposes.
Below is a verifications/data form which you are to fill and submit
after online verification; please fill accordingly so as to proceed with your
winnings.
Please attach a recent passport photograph (optional but advisable)
(For easy identification at payment point)
1. Reference Number:LSUK/4041/8161/066
2. Ticket number: 5649460054529922
3. Batch number:  R3/A312-59
4. Serial number: 5368/02
5. Amount won: £1,000,000.00
6. FULL NAMES:
7. DATE OF BIRTH:
8. SEX:
9. MARITAL STATUS:
10. CONTACT ADDRESS:
11. TELEPHONE NUMBER:
12. OCCUPATION:
13. BRIEF DESCRIPTION OF
COMPANY/INDIVIDUAL:
 Upon receipt of the duly requested data, you will receive the contact
information of the payment office to effect the release of your claim
in anyway you deem fit.
Have a nice day.
Mr. Tom Bleen
Phone: +4470457 15260

 

영국 로또 회사에서 로또 당첨이 되었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이거 소리인가 보았더니 이메일주소가 당첨이 되었다는군요.ㅎㅎ

메일 보낸 보니 정식 서류 체계를 갖추고, 담당자 이름과 연락처 까지 있습니다.

 

이런 유형 역시 이메일 피싱입니다.

동일 건으로 피해를 당한 사람들이 역시 많더군요.

이건은 금액이 백만 파운드입니다. ㅎㅎㅎ

  금액이 로또 당첨 되었으니 수표를 보내겠다고 연락처를 달라고 합니다.

그런데 수표를 보낼 테니 수표 발송료를 보내라고 합니다. 물론 피싱입니다.

 

그리고 어떤때는 런던을 방문하여 직접 수령해가라고도 합니다.

영국 유학생들 중에 직접 방문해서 수령을 하려 갔으나 이런 저런 비용을 내라고 해서 유학비용까지 털린 사례도 있다고 합니다.  조심 해야 합니다.

 

네번째 사례: 어느 중동 부호 미망인의 이메일

최근에 이메일입니다.

월드컵을 개최하는 남아 공화국에서 이메일입니다.

자신이 중동의 부호의 미망인이라고 하네요. 자기 남편이 돌아가시고 유산이 2천만불 은행에 있다고 합니다.

유산을 기부하고 싶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자신은 독실한 기독교인이라고 하면서 좋은일에 유산을 쓰겠다고 까지 합니다.  ㅎㅎㅎ 물론 피싱입니다.

 

위에서 살펴 보았듯이 국내든 국제적이든 수많은 보이스 피싱, 팩스,혹은 이메일 피싱이 많습니다.

앞으로 블로그 피싱,트위터 피싱 등등 진화된 피싱의 형태가 나오지 않을까 예상 됩니다.

자신과 관련이 없는 곳에서, 금액을 가지고 유혹하는 메일이나 전화 받으시면 바로 관심을 접는게 좋습니다. 이런 메일이나 전화에 응대를 했다가는 자신도 모르게 말려 들어가는수가 있습니다.주의를 하셔야 겠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오늘은 모로코 의 사랑방을 한번 엿보겠습니다.
이곳에서는 손님이 오게 되면 살롱(거실)에서 손님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 거실에는 각종 정통문양으로 장식을 해서 아주 이국적이고 기하학적인 아라베스크 문양과 환상적인 샹들리에로 천장과 벽을 꾸며 두지요.


벽면 역시 아라베스크 문양의 타일을 붙여 고풍스러운 멋을 자아 내개 합니다.


자 여기서 소개 하고자 하는 모로코 사랑방의 특징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위의 그림처럼 일반 소파 스타일로 앉을 자리를 마련해두는 것은 좀 현대화된 스타일입니다. 그러나 원래 모로코 전통 스타일은 아래와 같습니다.

 각각의 벽면은 특수 페인트로 칠을하여 습기가 배어 나오지 않게 합니다. 그리고 거실 사이즈에  맞추어 양탄자를 만들어 배치 합니다. 그리고 벽면에는 사각형의 쿠션을 만들어서 손님들이 앉았을때 뒷쪽에 기대어 편안하게 지낼수 있게 배치 합니다.
그리고 중앙에는 원형 탁자를 두어 거기에 차와 음료,음식들을 놓고 먹습니다.

바닦쪽에는 20cm정도 두께로 나무 받침대를 만듭니다. 각자 취향에 따라 나무면에 문양을 새기기도 하고 색상을 칠하기도 합니다만 전통적으로는 니스칠을 합니다. 이 나무 받침대는 바닥의 한기를 피할수 있도록 바닥에서 양탄자를 띠어 놓는 역할을 합니다.

나무 받침위에는 50cm정도 두께의 매트리스 종류를 올립니다.
이 매트리스안에는 전통적으로는 양털을 사용하여 꽉채웁니다.
 보통의 거실이 상당히 넓기때문에 매트리스 만드는데 상당한 비용을 지불하게 됩니다.
이 매트리스의 폭은 70-80cm 정도 됩니다. 길이는 거실 사이즈에 맞추어 주문 제작을 합니다. 물론 바닦의 나무 받침도 주문 제작을 하지요.

각각의 모서리 부분에는 수납장을 만들어 여러가지 물건을 수납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거실이 나름대로 참 유용하다고 생각되는게 일반적으로 손님들 맞을때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할때 사용을 합니다만 특별히 명절이나 집에 파티를 하고 손님들이 숙박을 할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럴 경우에는 손님들이 여기서 잠을 잘 수 있도록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
위의 사진의 거실에는 6명이 잠을 잘 수 있도록 사이즈가 되어 있습니다.  

아주 오랜된 전통 가옥에서는 남자용 거실과 여자용 거실이 따로 분리 되어 있기도 합니다. 옛날 전통에 따르면 아주 가까운 가족이 아닌한 손님이 와도 여자주인은 남자 손님이  있는 거실에는 나오지를 않습니다. 차와 음식도 남자 주인이 주방에서 직접 가져와서 거실에 있는 손님에게 접대를 합니다. 지금은 많이 현대화 되어서 이런 전통을 고수하고 있는 집들이 있는 반면에 서구화 영향으로 안 주인이 대부분  손님들을 맞이하는게 대중화 되어 있습니다. 

오늘은 모로코 전통 사랑방 문화를 엿보기 하였습니다. 여러분들도 모로코 친구 집에 초대를 받으면 이런 거실에서 앉아서 따끈한 박하차를 마셔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casablanca

모로코 수도 라바트에는 도심에 왕들의 무덤이 있습니다.

투루하산(하산 탑)이라는 곳입니다.

이번에 김 형오 국회의장께서 지중해 연안 3국 방문을 하시는데 이곳을 방문하여 헌화하고 묵념하시는 모습이 뉴스에  나왔더군요. 

이 건물은 현 모로코 국왕(모함메드 6)의 할아버지인 모함5-(모로코 독립을 이끈 영웅) 를 대리석관에 안장해서 중앙에 안치해두고 있으며 좌우로는 큰아버지와 아버지(하산 II)의 관을 안치해 두고 있습니다.

내부 천장 모습입니다.
말을 탄 근위병들이 사원 주변을 경계를 서고 있습니다.

이 무덤 건물 앞쪽에 위치한
라바트 하산탑은 모로코의 수도 라바트의 기념비적인 탑으로 베르베르왕조인 야꿉 알 만수르가 1195년에 건축을 시작했던 장대한 모스크의 첨탑입니다. 건설 당시 세계에서 가장 높고 거대한 이슬람 첨탑과 이슬람 사원으로 설계되고 건축을 할 예정이었습니다만  4년 후 야크브 알만수르가 사망하면서 공사가 중단되어 현재까지 미완의 상태로 남아있습니다. 

실제 탑의 높이는 86m 높이로 설계되어 있으나 현재는 44m까지높이로 미완의 절반인 채로 서 있습니다.

 

특히 이 첨탑의 내부는 계단이 없이 완만한 경사로로 올라가게 되어 있습니다. 이는 이슬람에서 예배 시간을 알리기 위해 무앗딘(Mouaddine -기도 시간을 알리는 이맘) 이 걸어서 혹은 말을 타고 꼭대기까지 올라가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미완의 상태로 남아 있는 첨탑이지만 건축물의 화려한 외형은 물론이고 정교한 건축물의 구조 때문에 현재까지도 많은 분들이 이 첨탑과 사원 터를 방문하고 있습니다.


현재도 이 탑의 앞쪽 광장에는 20,000명이 동시에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사원을 지었으나(10만 명이 동시에 예배를 볼 수 있는 외부 면적) 1755년 거대한 지진으로 삼나무로 지어졌던 지붕과 흙벽들은 무너져 기둥으로 썼던  돌기둥만 300여개 이상 남아 있으며 그 기둥의 높이는 3.5M, 두께는 어른 2-3명이 둘러 안을 수 있는 정도의 두께로 이태리에서 가져온 대리석을 사용 하였다고 합니다
1996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되어 관리 되고 있는 곳입니다.

 

그러면 당시 12세기에 세계에서 가장 높고 ,가장 거대한 규모의 ,첨탑과 사원을 건설하고 지휘했던 야꿉 알 만수르는 누구일까요?

 

그는 당시 스페인이 있는 이베리아 반도와 서부 아프라카를 지배하던 광대하고 강성한 무슬림,베르베르 왕조인 알모하드 왕조의 국왕이였습니다.

 

현재 남아 있는 라바트 시내의 유적지를 보면 우다이야 카스바(성채) 와 셀라 라는 로마 유적이 있는데 당시 야꿉알 만수르 왕때 재건하고 증축해서 사용하였다고 하니 당시의 번영과 세력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사원과 첨탑을 디자인 했던 사람은 건축가 자비르
(Jabir) 라는 사람이였는데  마라케시에 있는 쿠투비아 사원의 첨탑과  스페인 세비야 대성당에 붙어 있는 히랄다 (Giralda) 탑을 디자인 했는데 그 모습이 하산 탑과 똑같은 디자인으로 설계되고 건축 되었다고 합니다. 이 히랄다 타워는 이슬람 왕조가 물러나고 스페인 왕조가 들어서면서 무적함대(Armada)로 유명한 스페인의 절대 군주 펠리페 2(Felpe II)때인 1568년에 와서야 종루와 꼭대기에 풍향계가 설치되어 현재 세비야 성당의 종탑으로 사용되어 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스페인어로 풍향계가 히랄다(Giralda)인데 풍향계(Giralda) 가 있는 탑이라고 해서 히랄다 탑으로 불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면 하산 탑과 쿠투비아 사원 탑,히랄다 탑을 비교 해보겠습니다.

라바트에 있는 하산 타워
그리고 이 탑의 디자인은 
 이후 세계적으로 많은 건축물들에 영향을 주었으며 그 대표적인 건축물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모로코 마라케시에 있는 쿠투비아 사원 탑 

              스페인 세비야 대성당 히랄다 타워 종탑
             스페인  University of Puerto Rico's Río Piedras campus 시계탑
                         뉴욕 메디슨 스케어가든(현재는 파손되어 보존이 되지 않음)

                      미국 캔사스 의 히랄드 타워
미국 시카고, 미니아폴리스  Milwaukee Road depot 

미국 샌프란시스코 페리 빌딩             

모로코 라바트에 있는 하산 타워가 위의 모든 탑들의 할아버지라고 하겠습니다.
 모로코의 탑이 스페인, 미국의 유수의 도시에 있는 유명한 건물 타워의 기준이자 시발점이라는 점에서  역사의 흐름과 건축술의 전달 경로가 자못 관심과 흥미를 끌게 합니다. 여러분들도 흥미롭지 않습니까? ^^                       
Posted by casablanca
한국은 아직도 많이 춥지요 ?  모로코는 이제 봄으로 접어드는것 같습니다.
주변에는 신록이 우거지기 시작했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1월에서 4월사이가 모로코 여행을 하는것이 아주 적절한 타이밍인것 같습니다.  5월까지도 괜찮겠습니다만  본격적인 여름에 접어들어가는 관계로  5월은 바깥에서 여행하기에는 좀 따갑지 않을까 싶습니다.
1-4월 사이에는 들판에 들꽃들이 아주 예쁘게 흐드러져 피어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대부부분의 도로나 주변 경작지에 밀이 재배가 되어 짙푸른 신록도 볼 수가 있습니다. 사막도 따갑지만 이 시기에는 너무 덥지 않아서 여행하기엔 안성 마춤이고요, 산악지대에는 눈이 쌓여 있어서 스키나 눈썰매를 즐겨 타볼 수가 있습니다.
한마디로 사계절을 한꺼번에 만끽 하실 수 있는 시간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카사블랑카 근처 해변과 해변 노천 카페의 사진들을 몇가지 올려 봅니다.
카사블랑카의 봄을 만끽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멀리 대서양이 드넓게 펼쳐져 있습니다.
하늘이 바다이고 바다가 하늘입니다. 앞쪽 해변가에 보이는 건물들이 국왕의 별장입니다.
 
주변이 온통 밀밭 으로 초록이 싱그럽게 펼쳐져 있습니다.
날씨가 좋아 비치 모습이 깨끗해 보입니다.
이렇게 해변을 따라 많은 수영장과 노천 카페들이 줄지어서 있습니다

노천카페들이 햇볕을 막기위해 파라솔을 펼쳐 놓았습니다.
멀리 대형 상선들이 정박해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카사블랑카 항에 물건을 하역 하기 위해 대기 하고 있네요.
해변과 가까운 노천 카페는 아주 명당 자리입니다. 바로 지척에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어서 여름에는 아주 시원 합니다. 고소한 에스프레소 커피 한잔이나 달콤한 모로코 박하 차를 한잔 마시면서 망중한을 즐겨 보시지 않겠습니까? 

방파제를 막아서 파도를 제어 합니다. 그 안에서는 여름에 수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아가씨들이 많이 칮는 곳입니다
. 그래서 여름에는 비치쪽 노천카페 자리는 남성들이 자주 찾는 자리입니다.ㅎㅎ
비치를 끼고 수영장과 방갈로가 쫙 펼쳐져 있습니다.
카메라를 당겨서 찍었더니 낚시 하시는 분들이 계시네요. 날씨가 좋아 낚시 하기엔 안성마춤입니다.
저곳은 수영장쪽인데 아직 수영장은 개장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
방갈로 입장료를 적어 놓았네요. 성수기에는 아주 붐비는 곳이라 입장권 구하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이 넓은 노천 카페가 꽉찹니다. 손님이 오는 대로 파라솔을 가져다 줍니다.
바다가 보이는 자리부터 손님들이 앉기 시작합니다. 연인들끼리 가족들끼리 자주 나오는 장소 입니다
.

오늘은 닐씨가 괜찮아서 푸른 하늘과 깨끗한 바다, 따뜻한 햇빛을 즐기는 노천 카페 모습을 담아 볼 수 있었습니다. 사진이 너무 많은게 아닌지 모르겠네요. 많이 줄였는데도 사진이 좀 많습니다.  그래도 사진으로나마 카사블랑카를 맛보기 하셨으면 하는 바램에서 올려 보았습니다. 잘 보셨나요.ㅎㅎ
Posted by casablanca

아이들 학교에서 주말을 맞이하여 축구경기가 열렸습니다.

중학교 1학년인 딸아이가 선수로 뛰게 되어서 함께 학교를 가서 경기를 관전하고 응원을 하였습니다.

 

학교에서는 매 분기별로 학생들이 운동을 한가지씩 합니다. 방과후에 1-2시간씩 연습을 합니다.  이번 분기에는 축구를 시작 했다고 하던데 선수로 뽑힌 모양입니다.

 

학교에서 분기별로 실시하는 운동이 배드민턴,탁구,축구,배구,농구,수영,테니스,육상,수상스키 등의 있는데 매 분기별로 한가지씩 돌아가면서 배우고 있습니다.

 

입시 위주의 교육에 시험 공부만 엄청 시키고 있는 한국과는 좀 다른 모습입니다.

정규 수업이 끝나고 방과후에 일주일에 2번씩 시간을 쪼개서 1-2시간씩 하는데 팀을 만들어서 학교별로 대항전을 갖는다고 합니다.


이 운동은 강요해서 하는 운동이 아니라 취미 삼아서 자원해서 하는 운동입니다.
그래서 아이들도 참 재미 있게 즐기면서 운동을 합니다.

그리고 방과후에 짬을 내어 운동을 하면서 정규  수업시간에 공부하는것에 더욱 더 집중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운동을 한다고 하면서 정규 수업시간에 성적이 떨어지면 자동적으로 팀에서 퇴출을 시킵니다. 그래서 공부에 더욱 더 열심히 하는것 같습니다.
 

다음주말에 모로코 수도인 라바트에 가서 학교별 대항 최종전으로 축구 경기를 하게 되는데 이번주 에는 다른 학교 한 팀과 마지막 연습 경기를 가진 모양입니다.

 

방과후에 짧은 시간을 짬짬이 내어 연습을 하였는데 제법 공을 차는 모습이 폼이 잡혔습니다.

 

경기장면을 몇가지 올려 봅니다.

경기에 앞서 간단히 몸을 풀고 있습니다.
포지션별로 나누어 전술 훈련도 합니다.
딸아이는 3-4-3의 오른쪽 측면 미드 필더입니다.
초보들 치고는 제법 전술 훈련도 체계적으로 잘 하는것 같습니다.

아무것도 못하는 줄 알았는데 제법 몰을 다룹니다. 너무 과소 평가 한것 같네요.ㅎㅎ
중학교 3학년까지 한팀이라 1학년인 딸아이에 비해 상대팀 선수들 체격이 월등하게 커 보입니다. 등번호 9번이 딸아이입니다.
골을 넣었습니다.
그라운드에 있는 선수나 벤치에 있는 선수나 모두 한마음입니다.
전반 30분, 후반 30분 해서 모두 경기가 끝납습니다.
최종 경기 결과는 4-2로 이겼습니다.

스포츠는 승자와 패자가 확실히 갈리는 경기입니다. 승리는 항상 즐거운 것이지요. 코치 선생님도 즐거워 하십니다.
하이파이브를 하며 승리를 만끽 합니다. 경기 주심이 옆에 잠깐 찍혔네요. 아이들의 부상 방지를 최우선으로 하여 경기를 운영하시더군요. 그리고 기본적인 경기 룰을 아주 엄격하게 적용하십니다, 배우는 학생들에게 기본 룰의 적용은 아주 중요한 것 이지요.
마지막 승리의 뜨거운 포응으로 기쁨을 만끽합니다.
진팀 선수들의 얼굴은 별로 기분이 않 좋아 보입니다.
그래도 승부의 세계는 어쩔 수 없는 것이지요. 승패가 갈려야 스포츠 지요.

날씨도 좋아 축구하기에는 아주 좋은 날이었습니다. 하늘도 새파랗게 홈팀의 승리를 함께 해 주는것 같습니다.
초보 여학생 축구팀들의 반란이 다음주에도 계속 쭉-- 이어지길 바랍니다.
즐거운 주말이었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새해부터 는 일요일 아침에 가족이 모두 운동을 나가기로 약속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비가 계속 내리는 바람에 갈까 말까 한참 논의를 하다가 일단 나가 보기로 하였습니다.  비가 오락가락 하다가 중간에 잠깐 해가 비추기도 합니다.

해변가에 나가 보니 생각 보다는 바람이 아주 세차게 불고 있습니다.

 

지난번에 어떤 이웃 한 분께서 카사블랑카를 다녀 가셨다고 하셨는데 해변은 보지 못하고 부두 근처만 둘러 보고 가시는 바람에 참 실망을 하셨다는 말씀을 하시더군요. 카사블랑카에는 해변이 없다고 하시면서,,,,ㅎㅎ

 

아마 여행사에서 하는 프로그램 루트를 따라 여행하시는 분들은 실제로 꼼꼼하게 그 지역의 문화와 사람들, 지역의 분위들을 세세히 느껴 보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냥 관광지로 이름이 나있는 장소에서 버스 타고 와서 둘러보고  사진찍고 근처 식당에서 음식 한번 먹고, ㅎㅎ,, 이런식으로 바쁘게 둘러 보고 가는 것은 실제 여행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제가 자주 운동 나가는 집 근처 해변을 소개 해 보겠습니다.

날씨가 좋지 않은데도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너무도 바람이 세게 부는 것 같습니다.

 

중간에 눈을 치우는 제설차가 아니라  모래를 치우는 작업이 한창 입니다.

해변의 모래가 바람에 밀려 도로쪽으로 많이 넘어 왔습니다. 그래서 모래를 치우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마치 눈을 치우는 것 같습니다만 바람에 밀려 온 모래를 치우고 있습니다.

많이도 밀려 온 것 보니 바람이 세차게 불었던 것 같습니다. 

해변 도로를 따라 가는 조깅 코스입니다.

바람이 많이 부는게 사진상으로도 보입니다.

간간이 비가 또 내리기 시작합니다.

 

돌아오는 코스는 해변 쪽으로 내려 섰습니다.

 

저 멀리 어부 한 사람이 튜브를 타고 낚시를 하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바람이 세차 파도가 아주 크게 치는데도 낚시를 하는 어부인 것 같습니다.

날씨가 추운데 바다 한가운데로 튜브를 타고 나가서 고기를 잡는 것 같습니다. 

해변에서도 낚시를 준비하고 있네요. 파도가 세찬데 낚시가 잘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점점 빗줄기와 바람이  거세 집니다
.

겨울바다의 파도가 거세지만 아주 깨끗합니다 
파도가 밀려  왔다가 밀려 가면서 하얀 포말 그림을 그려 놓습니다.

겨울 바다가 아주 장관입니다.

바닷물도 아주 깨끗합니다.

비치 전경입니다.
뒷쪽으로는 바람이 아주 게세게 불어옵니다.

겨울바다 의 비치 모습입니다.

해변으로 둘러싸인 수영장들은 여름을 기약하고 있습니다. 
파도가 쳐서 바닷물이 들어오면 바닷 고기들이 수영장안에서 발견되기도 합니다.
저 멀리로 카사블랑카 하산2세 사원 첨탑이 보이네요.
왼쪽이 대서양입니다. 해안을 따라 수영장과 방갈로,식당 ,커피숍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중간 왼쪽 끝에는 등대가 작게 보이네요. 저 등대를 길잡이 삼아 수많은 선박들이 카사블랑카를 입출항을 합니다.
아주 중요한 등대입니다.
비가와서 그런지 비치 커피숖이 아무도 없네요. 저곳에 앉아 따뜻한 차 한잔 하시면서 카사블랑카의 석양을 감상해 보시는것도 아주 좋습니다.

보시다시피 카사블랑카, 아름다운 해변 아닙니까?
이러한 해변이 주변에 여러 군데 많이 있습니다.여러분, 이번 여름은 카사블랑카로 휴가 한번 오시지요.^^ 
(나중에 날씨 좋은날 풍광을 다시 올려 보겠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

요즈음 날씨가 참 변덕스럽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폭설로 공항이 마비되고 철도가 끊어지고 많은 사람들이 불편을 겪는다는 뉴스가 연일 나오네요.

모로코 북동부 지역에도 폭설이 내려 120cm나 온 지역이 있다고 합니다.

북동부 아틀라스 산맥 중간에 위치한 지역인데 참 많은 눈이 내렸다고 합니다.

 

카사블랑카에는 눈 대신 비가 오락 가락 하는 날씨입니다.

어제는 우박까지 쏟아지더군요. 오늘 아침은 반짝 개인 날씨입니다.

 

우기가 시작되어서 비가 자주 오니까 주변이 온통 초록으로 싱그럽게 살아 납니다.

고속도로 길가로는 야생화들이 아주 예쁘게 피어 났습니다.

 

오후쯤에 보슬비가 오락 가락 하더니 아름다운 쌍무지개 활짝 피었습니다.

무지개는 가끔 보는데 쌍무지개는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쌍무지개를 보면 좋은 일들이 많이 있다고 합니다. 쌍지개를 보면 예쁜 짝을 만난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하니 솔로이신 분들은 쌍무지개 사진 보시고 나머지 반쪽을 빨리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그리고 쌍무지개는 운수대통 이라고 도  한다고 하니 
이웃 여러분들, 이 쌍무지개 보시고 새해 좋은 일들, 행운이 더욱 더많이 하시길 바랍니다.

 

이기회에 쌍무지개에 대해 잠시 몇가지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꿈을 해몽해놓은 자료를 보니까  다음 과 같은 자료 들이 있네요.

 

일반적으로, 높은 산 위에 무지개가 쌍으로 떠 있는 꿈
입학, 승진, 합격, 당선, 취득, 승리 등의 경사가 있고 입신출세한다는 명예가 생길 꿈입니다.

또는 두가지 일에 개입하게 되거나 사업을 벌이게 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태몽일 가능성이 큰 것 같은데, 쌍둥이를 낳게 된다는 꿈입니다

태몽 특유의 은은하게 신기한 기분이 들었다면 태몽일 가능성이 큰데요,,, 아이들은

입학운, 승진운, 합격운이 모두 좋고 학자가 되거나 연구를 하는 아이들입니다..

 

장차 두가지 분야에서 ...두번에 걸쳐서 ...또는 두가지 큰 업적을 남기게 될

부귀공명하고 많은 사람들의 추앙과 지지를 한 몸에 받게 될

훌륭한 인물을 잉태하게 될 것을 암시하는 꿈입니다

이 꿈을 일반적인 풀이로 한다면 ...

집안에 경사스런 일이 생기고 사랑하는 애인을 맞이하게 될 징조이기도 하며

마음먹은 대로 소원성취하고 큰 대업을 쌓게 된다거나 ..

가족 구성원들이 입학, 승진, 합격, 당선, 자격취득, 승리 등의 경사가 있을 수 있고

명예를 얻고 출세를 하게 된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그런데 쌍무지개는 어떻게 해서 생기는 것일까요?

 
물방울 속에서 진행하는 빛은 물방울 경계면에서 반사되고 굴절되면서 빛의 양이 감소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2차 무지개는 1차 무지개에 비해 빛의 양이 줄어든 상태이므로 1차 무지개보다 흐리게 나타납니다. 그래서  무지개가 만들어질 때는 대부분 쌍무지개가 만들어진다고 합니다만 흐리게 나타나는 2차 무지개는 우리 눈에는 거의 관찰이 되지 않는 다고 합니다.

간단히 말하면 무지개를 선명히 볼 수 있을 때 쌍무지개를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무지개를 만드는 물방울의 크기가 크면 빛을 모으는 양도 커진다고 합니다. 대개 지표 부근의 물방울이 상층의 물방울보다 크기 때문에 더 많은 햇빛을 모을 수 있다고 하네요. 이런 경우 1차 무지개는 물론 진하게 보이고 2차 무지개도 쉽게 볼 수 있어 쌍무지개를 보는 행운을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왼쪽에 쌍무지개가 보입니다.

2차 무지개는 물방울의 아랫 부분으로 입사해 나온 빛이 만들어지며 1차 무지개와는 달리 밑에서부터 빨주노초파남보의 순서로 보인다고 합니다.(사진을 잘 보시기 바랍니다) 2차 무지개는 물방울 속에서 두 번 반사하기 때문에 한 번 반사한 1차 무지개와 반대로 보라색 빛이 빨간색 빛의 바깥쪽으로 나옵니다. 따라서 쌍무지개를 보면 색깔이 대칭적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뭐 굳이 무지개를 보면서 과학적으로 이렇다 저렇다 분석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그냥 보고 아, 아름답구나 ! 하고 느끼면 되는 것 이지요.
무지개를 보면 누구나가 한가지씩은 추억이나 기억이 있을실 것입니다.

어릴적에는 넓은 하늘에 동그랗게 걸려 있는 무지개를 잡으러 가 본 기억이 있습니다.
동화책에서 보았듯이 무지개를 사다리 삼아서 하늘로 올라 가는 꿈을 가지고 있었지요.
아무 것도 모르는 때라 정말 무지개를 잡을 수 있는 줄 알았습니다.
하긴" 별을 따다가 그대 품안에 고이 드리리" 라는 노랫말 처럼 정말 별을 따서 가지고 오는 줄 도 알았습니다.ㅎㅎ

그런데 무지개는 발주노초 파남보, 아주 예쁜색으로 황홀해 보였지만 잡으려고 다가 갈수록
 그 거리는 가까와지지 않더군요.
내가 한발 다가가는 만큼 무지개도 역시 한발 뒤로 물러 서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네 꿈과 이상이라는것, 그리고 자신이 갖고 싶은 소망 이런것들이 가까이 있는것 같지만 , 당장 손을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것 처럼 느껴지지만 그리 쉽게 우리 손안에 들어오는게 아니라는것을 그때 깨달았던 것 같습니다.      


쌍무지개가 반원 위쪽에서는 햇빛 때문인지 보이지 않습니다.
 
 

무지개의 형성 과정에 관한 탐구는 최초의 기상학 저서를 쓴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에 의해서 기술되기 시작하였는데 그는 「무지개의 반지름은 시간에 따라 변한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는 공기 중에 흩어져 있는 물방울들이 증발되어 사라지면서 무지개가 서서히 사라지는 것을 보고 반경이 시간에 따라 변한다고 생각한 것 같은데 이러한 관측 결과는 잘못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아리스토텔레스는 항해하는 뱃머리에서 튀기는 물방울들에 의해 발생하는 무지개를 보고 무지개가 생기기 위해서는 물방울의 반대쪽 즉 관측자의 뒤쪽에 태양이 있어야 된다는 중요한 사실을 밝혀내기도 하였습니다. 그후 13세기에 비첼로(Vitello)는 무지개는 광선이 물방울로 굴절해 들어감으로서 만들어진다고 설명하였고, 베이컨(Bacon)은 무지개는 구름 속의 물방울들이 구슬 모양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상이 휘어져서 색깔이 생긴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또한 도미니스는 1차 무지개와 2차 무지개에 대해서 언급하였는데 1차 무지개는 빛이 물방울에 의해서 2회의 굴절과 1회의 반사에 의해서 형성되며, 2차 무지개는 2회의 굴절과 2회의 반사에 의해서 형성된다고 간파하였습니다.

 
보너스로 아래에는 석양 모습을 몇가지 시차별로 보여 드리겠습니다.

사원의 첨탑 너머로 석양이 들어갑니다.

내일을 기약하며 오늘은 태양도 휴식에 들어 갑니다.

길게 늘어선 전신주가 석양을 배웅합니다.

마지막 불꽃이 세다고 하던가요? 구름을 빨갛게 달구어 놓았습니다.

석양이 가로등에게 밤길 밝히는것을 양보 하고 있습니다.

오후에 집에 돌아오는 길에 석양을 몇컷 담아보았습니다.

 위에서 보셨다시피 자연의 위대함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차가운 겨울인것 같지만 벌써 초록의 물결과 예쁜 들꽃들이 싱그럽게 피어 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행운의 쌍무지개 도 선물 해주고 있네요. 석양의 노을빛도 전문 화가가 그린 그림보다 더 화려한 색채감을 뽐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자연의 선물을 많이 받은  날입니다.

Posted by casablanca

예전에 런던을 처음으로 방문 하였을 때가 92년도 12월 중순경이었습니다.

지금이야 영국 하면 EPL로 인해 박지성,이영표(사우디 리그로 가 있지요)설기현,조원희,이청룡 선수등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어서 아주 가깝게 느껴지는 나라이지요.


영국 하면 런던포그버버리 코트 만 있는 줄 알고 있었던 시절입니다.

카사블랑카에서 비행기로 영국 히드로 공항까지 3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갈때는 비행기로 3시간 소요되는 길을 올 때는 3 4일이 소요 되었습니다.

 

12월의 런던은 명성답게 안개가 참 많이 그리고 자주 끼곤 하더군요. 요즘도 물론 그럴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런던에서 업무를 마친 다음에 차를 가지고 모로코 카사블랑카 까지 가기로 하였습니다.

런던 출발 할 때가 12 24, 유럽 전체가 크리스마스 연휴에 들어가던 날입니다.

런던에서 파리까지는 500 km 6시간이상이 소요 됩니다.

 

아침10시경 런던을 출발하여 도버해협을 페리선으로 건너왔습니다.  정확히 기억은 안납니다만 1시간 정도 소요 된 것 같습니다. (지금은 유로 철도가 해저 터널로 연결이 된것 같더군요,어제 뉴스 보니 유로 철도도 폭설로 운항 중단이 되었다고 하는군요, 공항은 몰론 말 할것도 없고요, 지금 유럽도 폭설로 몸살을 앓고 있네요.)


프랑스 깔레항에 도착해서 좌고우면 없이 바로 파리를 향해 출발 했습니다
.

칼레에서 파리까지는 잘 닥여진 고속도로를 따라 파리를 찾아가는 길은 간단하더군요. 한국처럼 경부선 고속 도로에 올라서면 서울쪽 표시판만보고 달리면 서울이 나오는 격입니다.

 

프랑스는 고속도로가 파리를 중심으로 방사선으로 쫙 펼쳐져 있습니다.

그래서 파리로 들어가기는 참 쉬운데 파리에서 빠져 오는 것은 좀 어렵더군요.

 

파리에 도착하니 저녁 무렵이 다 돼어 갑니다.

일단 주유소에서 개스를 채우고, 물론 당시에도 셀프 서비스입니다.

주유소 직원에게 행선지를 물으니 거의 영어를 못하더군요. 저 또한 당시에는 불어를 전혀 못했을 때 입니다.

 

당시 알고 지내던 파리 교민 회장님을 만나야 하는데 파리 도로 사정을 모르니 참 난감하더군요. 역시 핸드폰도 없던 시절이라 공중전화에서 겨우 겨우 물어서 회장님댁을 찾아 간 기억이 있습니다.

파리는 도로사정이란 어찌 그리 일방 통행길이 많은지, 비슷비슷한 골목길에다가 구불 구불 일방 통행길에 잘못 들어가면 그야 말로 방향을 잃어 버리고 말더군요.

 

옆에 같이 동행한 일행이라도 있으면 지도 책을 보면서 차근차근히 찾아 갈 수도 있을 텐데  홀로 차를 몰고, 그것도 영국차량이라 핸들이 오른쪽에 달려 있는 차를 몰고서 생전 모르는 파리의 길을 찾아 간다 는 게 그리 쉬운 일이 아니더군요.

 

물어 물어 밤늦게 회장님 댁을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회장님께서 참 반갑게 맞이해 주시더군요. 저녁 늦게 찾아 갔는데 밤늦게 회장님 사모님께서 끓여주시던 김치 찌개의 맛은 지금도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해외에 오래 살다 보면 한국음식을 잘 접하지 못하는데 가끔 해외에서 김치찌개나 된장찌개를 먹으면 어찌 그리 반갑고 맛이 있는지 모릅니다. 두분 모두 새해에도 건강 하시길 바랍니다.

 

1225일 성탄절 밤을 정신 없이 길 찾느라고 보내 파리의 야경을 그 당시에는 제대로 구경을 하지도 못했습니다.

그 유명한 에펠탑도 한번 보고 가야지 하는 엄두도 못 내었던 것 같습니다.

에펠탑은 나중에 아이들이랑 함께 방문해 보았습니다만ㅎㅎ

 

그 후에 가끔 파리를 방문하면 차를 가지고 파리 시내를 멋모르고 뛰어 들었던 옛날 생각에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다음날, 파리에서 스페인으로 출발해야 했습니다.

호텔에서 지도를 펼쳐 놓고 도상연습을 했습니다만 실제로 파리 시내에서 스페인쪽으로 빠지는 고속도로를 찾아 빠져 나가기가 참 힘들더군요.

파리에서 스페인 마드리드 까지는 1,300km 15시간여의 여정으로 오늘 달려야 합니다.

파리에서 오를레앙을 거쳐 보르도를 따라 길게 뻗어 있는 고속도로를 타고 내려 오는데 12월의 프랑스는 당시에 비가 참 많이 오더군요. 그래도 다행이 고속도로 상황이 좋아서 아무 무리 없이 잘 달렸습니다. 프랑스 국경선과 스페인 국경선은 우리나라 비무장 지대 철책처럼 분단의 장벽이 있는게 아니더군요. 단지 톨케이트 빠져 나오면서 톨게이트 비용만 내면 되더군요. 차이는 당시엔 유로 통화가 없던 때라 영국 구간은 영국 파운드로, 프랑스 구간은 프랑으로 톨게이트 비용 내고 스페인 쪽으로 넘어 오면 스페인 구간은 페세타로 도로 사용료를 지불 하였습니다. 그리고 고속도로를 톨게이트를 지날 때 마다 차량 핸들이 오른쪽에 있는 관계로 매 톨게이트 마다 요금을 지불하거나 티켓을 꺼낼 때마다 차에서 내려 반대편으로 돌아가서 일일이 요금 내고 티켓 을 뽑곤 했습니다. ㅎㅎ

 

프랑스에서 스페인까지의 도로 사정은 아주 양호합니다.

단지 스페인 국경지대에 피레네 산맥이 있습니다. 이 산맥 지역의 고속도로만 산악 지형 때문에 약간 구불구불 한 구간이 일부 있습니다만 이 지역을 벗어 나면 역시 곧게 뻗은 고속도로가 스페인에서도 마찬가지로 잘 정비가 되어 있습니다.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에서 하룻밤을 보내기로 하였습니다.

마드리드 역시 파리와 마찬가지로 크리마스 연휴로 온통 휘황 찬란 합니다.

다음 날 마드리드 광장 및 시내를 간단히 둘러 보고 바로 차를 몰아 알제시라스 까지 가야 합니다. 700km 8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마드리드에서 코르도바, 세비야,카디즈를 거쳐 스페인의 최남단 알제시라스에 도착 하니 오후가 다 되었습니다.

 

알제시라스에서 모로코 북부 탄제까지 는 페리 보트를 타고 갑니다.

지부로울터 해협 14km 1시간 30여분 페리 보트를 타고 가면 모로코 입니다.

 

스페인을 들어 서면서부터 브레이크쪽에 이상이 있다는 싸인이 들어오더군요.

차가 너무 혹사 당한 모양입니다. 그래도 무시하고 알제시라스까지 왔습니다.

그런데 알제시라는 해안 지역이라 시내 길이 경사진곳이 많습니다.

좀 한적한 길을 내리막길을 가는데 커브길인데 급브레이크를 밟았는데 브레이크가 잘 듣지를 않더군요. 커브를 틀지 못하고 그냥 앞으로 쳐박히다시피 내려 앉았습니다.

당시 앞쪽이 약간 낮은 공터라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만 그 곳이 절벽길이나 해얀 길이었으면 어떡하였나 하는 생각에 지금도 가끔 꿈속에 떠오르곤 하는 끔찍한 경험이었습니니다.

빨리 가는게 능사가 아니지요.

무조건 차부터 다시 점검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런데 연휴라 지정 정비소가 문을 여는지 걱정이 되었습니다.

제가 타고 가던 차량이 BMW였는데 전 세계 어느 도시에 지정 차랑 정비소가 있더군요.  그래서 좋은 차를 타야 하는가 봅니다.

알제시라스에도 지정 정비소가 있어서 찾아 갔더니 마침 문을 열고 영업을 하더군요.

브레이크쪽이랑 그외  몇군데 정비 서비스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페리 티켓을 구매 하는데 당시 연말 연휴라 엄청난 차량들이 부두에 대기 하고 있더군요.  요즘에는 페리보트 운영을 여러 선사에서 자주 하지만 당시에는 몇대 운항을 하지 않았을 때 였습니다. 그리고 질서 요원들도 없어서 그냥 차량 진입 하는 대로 부두로 들여 보내 더군요.

 

그러다가 그만 부두 중간에서 묶여 버렸습니다. 오도 가도 못하고 부두에서 하룻밤을 꼬박 차 안에서 새우 잠을 자게 되었습니다. 앞뒤로 차량들이 막혀 있어 오도 가도 못하고, 차를 나두고 그냥 나올 수도 없고 해서 어쩔 수 없이 차 안에서 새우잠을 잤던 기억이 있습니다.

페리보트만 타면 바로 모로코 집으로 갈수 있는데 배를 못타니 하는 수 없는 거지요.

그 당시는 젊었을 때라  혼자서도 여행을 자주 다녔었습니다만 완전히 생고생을 많이도 했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날 아침 첫배 조차도 못탈 정도로 제 앞쪽으로도 차가 많이 대기 하고 있었습니다,

3번째 페리보트를 겨우 탈 수 있었습니다.

드디어 모로코에 도착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모로코에 집이 있어서 고향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ㅎㅎ

탄제에서 카사블랑카 까지는 지금은 고속도로가 뚫려서 4시간이면 주파 합니다만 당시에는 왕복 2차선 길이라 500km의 거리를 거의 하루 종일 운전을 해야 하는 루트 였습니다.

그래도 밤늦게 카사블랑카에 잘 도착 하였습니다. (도시별 세부 사항은 나중에 포스팅 해보겠습니다)

장장 3,000km가 넘는, 34일간의 유럽 대륙 종주는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Posted by casablanca